오피니언  >  칼럼  >  故 백화종칼럼

[백화종 칼럼] 시거든 떫지나 말아야지
우리는 아까운 여성 지도자를 잃었다. 그는 유신독재에 저항하다 두 차례나 옥고를 치른 민주투사였다. 민주화 이후에는 여성계의 아이콘이었으며, 건국 이후 임명된 44명의 국무총리 중 유일한 여성이다. 제1야당 대표도 지낸 큰 인물
2015-09-08 00:56
[백화종 칼럼] DJ·YS가 없어도 신당 성공할까
사람들은 그걸 선거혁명이라고 했다. 1985년 2월에 치러진 12대 총선에서 신당인 신한민주당(신민당)에 불어닥친 돌풍을 그렇게들 불렀다. 창당 한 달이 되지 않은 신민당이 전체 의석 276석 가운데 67석을 얻어 35석을 얻는 데 그친 기
2015-08-11 00:52
[백화종 칼럼] 육참골단의 진수를 보았는가?
두어 달 전쯤 육참골단(肉斬骨斷)이라는 말이 인구에 회자됐었다. 지난 4월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영패한 뒤 서울대 조국 교수가 이 말을 인용하면서다. 새정치연합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내 살을 내어주고 상대의 뼈를
2015-07-14 00:59
[백화종 칼럼] 미운 며느리가 돼버린 박 대통령
며느리가 미우면 발뒤꿈치가 계란 같다며 구박을 한다던가. 계란 같은 발뒤꿈치라면 예쁘기만 할 텐데도 말이다. 요즘 신문 방송을 보고 있노라면 박근혜 대통령이 꼭 미운 며느리가 된 것 같은 느낌이다. 예쁜 구석이라곤 없다는
2015-06-16 00:46
[백화종 칼럼] 내 모교의 문을 닫아라
10여년 전 일본인이 쓴 ‘맞아죽을 각오로 쓴 한국, 한국인 비판’이란 책이 있었다. 돌직구로 한국인들의 질서 불감증, 냄비 근성, 적당주의 등 단점들을 지적하는 내용이었다. 필자도 맞아죽을 각오까진 모르겠으되, 고향에 가서
2015-05-19 00:47
[백화종 칼럼]‘성완종 사태’에서도 얻는 게 있어야
현직 국무총리와 전·현직 대통령 비서실장,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의 핵심 측근 등 살아 있는 고위 권력들이 성완종 리스트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라 있다. 나라 망신이라는 개탄의 소리와 국정이 마비되지 않을까 걱정의 소리가 높다.
2015-04-21 02:46
[백화종 칼럼] 노무현·문재인이 1위가 된 사연
역대 대통령 중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인물은 노무현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화제다. 한국갤럽이 지난해 10월 13세 이상 17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가장 좋아하는 대통령으로 32%가 노무현을, 28%가 박정희를 꼽았다.
2015-03-24 02:33
[백화종 칼럼] 복지 축소, 현실적 대안일까
지금과 달리 선거 때면 돈이 없어 못 돌릴 만큼 돈 봉투 돌리는 일이 공공연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 시절 득표 전략 중 하나가 유권자에게 상대 후보의 이름으로 돈 봉투를 줬다가 잘못 전달됐다며 되돌려 달라는 것이었다. 줬다 뺏
2015-02-24 02:56
[백화종 칼럼] 국민에게 뭘 해주겠다는 약속 대신…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지난주 30%로까지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있었다. 여러 일로 하강곡선을 이어오던 지지율이 연말정산 문제로 최저점을 찍게 됐다는 분석이다. 예년에는 ‘13월의 보너스’라고 해서 적잖이 세금을 돌려받
2015-01-27 02:18
[백화종 칼럼] 새해엔 대통령 지도력 회복해야 한다
이름을 대면 웬만한 교계 인사들은 알 만큼 꽤 영향력 있는 목사님의 말씀이다. 담임목사의 임기 말이 가까워지니까 장로들이 말을 안 듣더란다. 이른바 ‘임기 말 권력누수 현상’이다. 영적 공동체인 교회에서도 이러할진대, 투쟁
2014-12-30 02:40
[백화종 칼럼] 수권 야당임을 자처한다면
“호랑이는 무섭고 가죽은 욕심나고”라는 옛말이 있다. 요즘 새정치민주연합의 공무원연금 개혁에 대한 태도를 두고 생긴 속담 같다. 공무원연금 개혁은 당사자인 공무원들과 그 가족들을 제외한 절대다수 국민들의 합의로 여겨지고 있
2014-12-02 02:50
[백화종 칼럼] 용산 기지 잔혹사
땅에도 타고난 팔자가 있다던가. 용산 미군 기지를 보노라면 미상불 허튼 소리만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곤 한다. 이곳은 우리 민족이 수난을 겪을 때마다 외국 군대의 주둔지가 돼 왔다. 멀리는 13세기에 고려를 침입한 몽고군이, 임진왜
2014-11-04 02:26
[백화종 칼럼] 시대착오적 사고의 틀에 갇힌 야당
새정치민주연합은 지금 30∼40년 전, 그러니까 유신이나 5공 시대의 야당적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민주화라는 이름으로 또는 진보라는 이름으로 반정부 극한투쟁을 하는 것만이 살 길이라는 시대착오적 프레임에 갇혀 있는 것
2014-10-07 02:43
[백화종 칼럼] 옐로페이퍼 산케이가 부른 단상들
“중국 한(漢)나라 성제(成帝) 때 공광(孔光)이라는 명신(名臣)이 있었다. 그는 궁궐 안의 온실전에 어떤 나무들이 있느냐는 지인들의 물음에 ‘오늘 날씨가 좋다’고 딴전을 피우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했다.” 김기춘 대통령비서실장이
2014-08-12 00:16
[백화종 칼럼] 튀밥 줍자고 노적가리에 불 질러서야
정치는 대립과 갈등을 전제로 한다. 이해관계가 다른 각 세력 간의 대립과 갈등을 최소화하고 해소하기 위한 것이 정치다. 정치에서 대화와 타협이 필요한 것도 대립과 갈등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정치판의 싸움은 자연스러운
2014-07-15 02:20
[백화종 칼럼] 문창극이 식민사관 소유자?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호된 통과의례를 치르고 있다. 자기가 평생 몸 바쳤던 언론으로부터 살아남기 힘들 정도로 난타당하고 있다. 식민사관을 불러온 강연과 칼럼 등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했지만 시련은 끝나지 않았다. 필자는
2014-06-17 02:33
[백화종 칼럼] 내 의자를 내줄 수 있는 대통령
“민주국가에서 모두가 대통령만 찾게 하는 국정운영은 고장 난 시스템이다” 독자들도 기억할 것이다. 3년 전 5월 오사마 빈 라덴이 미군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된 후 오바마 미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그 상황을 보고받는 사진을.
2014-05-20 02:53
[백화종 칼럼] 보수에 갇힌 야당, 출구가 안 보인다
“멀리 보고 변신하면서 여왕벌을 길러 국민 기대와 관심 모아야” “요즘만큼 야당하기 좋은 때가 언제 있었노?” 1990년 3당 합당으로 여당이 된 민자당의 김영삼(YS) 대표가 김대중(DJ) 평민당 총재를 겨냥하여 했던 말이다. 자
2014-04-22 02:29
[백화종 칼럼] 청와대 내 야당이 있어야 한다
“대통령은 장관들에게 초등학생들이 하는 받아쓰기 말고 토론을 시켜라” 필자에겐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외손녀 둘이 있다. 놈들이 크면 아무래도 한자리씩 할 것 같다. 이제 막 초등학교 2학년이 된 언니가 유치원에 다니는
2014-03-25 02:34
[백화종 칼럼] 국민일보를 더 많이 사랑해주십시오
천·지·현·황(天·地·玄·黃)으로 시작하여 언·재·호·야(焉·哉·乎·也)로 끝나는 천자문은 백수문(白首文)이라는 다른 이름으로도 불린다죠. 중국 남조(南朝) 시대 양(梁)의 주흥사(周興嗣)라는 이가 한문을 처음 배우는 사람
2012-02-19 17:59
[백화종 칼럼] 절대 권력에서 가카새끼까지
지난 주말, 일선에서 정치부 기자로 같이 뛰던 친구들 몇 사람이 저녁을 함께 했다. 일부는 아직도 언론계에 남아 일하고, 일부는 다른 분야로 진출하여 활약하는 친구들이다. 누군가, 우리가 정치부에서 일하기 시작하면서부터 직·
2012-02-12 18:12
[백화종 칼럼] 포퓰리즘과 대중교통요금
기자는 요즘 조금은 색다른 구경을 하고 있는 느낌이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박재완 기획재정부장관이 서울시내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요금 인상을 놓고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그것이다. 박 시장이 대중교통 요금을 150원씩 올리겠
2012-02-05 17:45
제목만보기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