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여의나루

[여의춘추-손수호] 우리를 술푸게 하는 것들
구텐베르크가 금속활자를 발명한 이후 가장 먼저 한 일은 성경 인쇄였다. 기독교 신앙의 지배력을 감안하면 당연한 처사였다. 땅 끝까지 복음을 전파하는 데 인쇄보다 좋은 테크놀로지는 없었다. 여기에 저항하는 그룹이 있었다. 지
2010-02-04 23:35
[여의춘추―손수호] 기자 구보씨의 시끌벅적한 하루
방에서 나와 마루 끝에 놓인 구두를 신고, 문간으로 향했다. "일즉어니 들어오세요." 2009년 시월 중순 어느 날 아침에 들은 첫 소리였다. 기자 구보는 지하철을 향해 걸으며 아내에게 단 한마디 "응!" 하고 대답하지 못한 것을 뉘우
2009-10-22 00:29
[여의춘추―박동수] 김민우와 입학사정관제
“역경 극복 경험이 있는 학생을 우대해야 더 많은 ‘김민우’가 나올 수 있다” 힘든 시기일수록 대중은 절망을 딛고 일어나 희망을 일군 사람들의 스토리에 주목한다. 타인의 역경 극복기를 통해 자신에게 닥친 시련과 난관을 헤
2009-07-30 00:28
[여의춘추―손수호] 안중근의 ‘위대한 여정’
100년 전인 1909년 10월25일, 서른살 청년 안중근은 긴 여정 끝에 하얼빈에 도착했다. 저녁 무렵, 마차를 타고 돌아다니며 지형을 익힌 뒤 동료 김성백의 집에서 묵었다. 권총을 넣은 양복은 고이 벗어 베갯머리에 두었다. 다음날 아
2009-02-05 00:19
제목만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