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경제시평

[경제시평―정형민] 아직 안심하기는 이르다
리먼브러더스 파산 이후 요동치던 금융시장이 최근 안정을 찾아가는 모습이다. 외국투자자들의 매도로 크게 하락하던 주가가 오르고 해외 차입이 막히면서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오르던 환율이 하락하고 있다. 실물경제에서도 희망적인
2009-04-14 21:23
[경제시평―이종원] 무엇이 뉴딜인가?
최근의 경기침체 극복방안과 관련하여 제시된 처방 중 내수산업의 활성화방안이 단골 메뉴로 등장하고 있다. 한국경제는 대외의존도가 높아 국제 경제여건 급변 시 그 충격이 여타국에 비해 클 수밖에 없다는 사실, 그리고 현재로서는
2009-04-07 17:57
[경제시평―성태윤] 금융시장의 사이렌
호메로스의 영웅서사시 오디세이에는 사이렌(Siren)의 이야기가 등장한다. 트로이 전쟁을 마친 오디세우스는 여러 곳을 방황하던 중, 사이렌이 있는 섬을 지나게 된다. 반은 사람이고 반은 새의 모습인 사이렌은 아름다운 노래 소리로
2009-03-31 18:09
[경제시평―김상로] 경제위기를 넘어
최근 세계은행은 116개 개도국 가운데 94개국의 경제가 둔화되고 있으며 금년 세계경제성장률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라고 발표하였다. 아직 금융위기의 진정조짐은 뚜렷하지 않으며 경기의 바닥시점
2009-03-24 18:13
[경제시평―김흥수] 조급증이라는 병
오늘도 출근길이 바쁘다. 아침 식사조차 챙기지 못했을 법한 이른 시간이건만 모두들 긴장된 얼굴로 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남들보다 일찍 직장에 도착해야 한다는 결의와 업무에 임하는 전투적인 자세도 엿보인다. 월급쟁이들의 일에
2009-03-17 17:53
[경제시평―성태윤] 약속의 땅에 가려면
대공황을 배경으로 했던 존 스타인벡의 소설 '분노의 포도'에서 캘리포니아는 약속의 땅이었다. 힘겨운 삶을 살던 주인공 톰 조드는 가족과 함께 황량한 농장을 떠나 희망의 땅 캘리포니아로 향한다. 톰과 비슷한 여건에 있던 수많은
2009-03-10 18:17
[경제시평―김현욱] 우리 외환시장의 고민
외환시장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달러당 원화환율이 1500원을 넘어서면서 지난해 10월의 패닉이 재현되는 모습이다. 국제금융시장에 불안이 확대되면서 원화의 상대적 가치가 빠르게 낮아지는 패턴이 이번에도 나타나고 있다. 다만
2009-03-03 18:55
[경제시평―김상로] 위기극복과 재정지출
우리나라는 이번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1990년대 말 외환위기의 학습효과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금융권을 통한 유동성 확대와 몇몇 문제업종의 구조조정을 동시에 진행하는 한편 부실자산처리와 금융권 자본확충 등 대응책도 체계적
2009-02-24 21:35
[경제시평―김흥수] 어려울 때 희망을 보자
친환경 건설시장은 새 돌파구 세계를 상대로 경쟁력 높여야 세계적인 경기침체다. 우리나라 경제 역시 사상 '초유' 또는 '최악'이라는 수식어가 일상화되다시피 한 상황을 맞았다. 건설산업도 예외는 아니어서 구조조정 회오리
2009-02-17 18:00
[경제시평―성태윤] 시장경제를 지키려면
성인들이 함께 살아가는 다양한 방법 중에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것이 결혼으로 결합된 가족 형태다. 한 집에서 살을 맞대고 같이 살면서 자녀들을 키우는 관계는 서로에게 안정된 생활 기반을 마련해 주기 때문이다. 그런데 혼인의
2009-02-10 18:42
[경제시평―김현욱] 은행 대형화의 함정
우리나라에서 은행의 대형화가 본격적으로 시도된 것은 1990년대 말 외환위기 이후라고 할 수 있다. 당시 은행들의 외형경쟁으로 인한 오버뱅킹(overbanking)이 경제의 구조적 취약점으로 지목되면서, 부실은행의 퇴출과 함께 합병 등
2009-02-03 18:46
[경제시평―김상로] 금융위기에서 배울 것
새해 들어서도 국내외 금융과 경제의 위기는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우리 경제는 올 상반기 마이너스 성장이 불가피하며 하반기에도 기저효과 등에 힘입어 약간의 플러스 성장이 기대될 뿐이다. 본격적인 경제회복 시점에 대해
2009-01-27 18:53
[경제시평―김흥수] 미국인에 관한 斷想
배려할 줄 아는 보통사람들 건전한 중산계층 보호해야 오래 전 미국 유학 시절 겪었던 일들이다. 집사람이 베이비 시터를 했기 때문에 전형적인 미국인 가정의 삶을 엿볼 기회가 있었다. 맡아보던 아이의 엄마는 대학 교수이고
2009-01-20 18:12
제목만보기
21 22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