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말바로글바로

[말바로 글바로] 언어 경제학
보신탕 먹느냐는 말을 어느 지역에서는 “개 혀?”라고 한단다. 언어의 경제적 측면을 본다면 이만한 줄임 표현도 없다. 하지만 이는 거의 구어체에 한정된다. 문어체는 말의 품격을 고려하고, 나아가 다른 뜻으로 읽히지 않도록 충분
2010-01-08 18:26
[말바로 글바로] 회색 거짓말
흔히 거짓말을 두 종류로 나눈다. 하얀 거짓말과 검은 거짓말이다. 전자는 사심 없이 좋은 취지로 하는 거짓말이고, 후자는 자신의 이익을 탐하거나 남에게 해를 끼치기 위한 거짓말이다. 새빨간 거짓말도 있거니와 사람들은 노란
2009-12-25 17:43
[말바로 글바로] 막말의 계절
탈레반이 한국 정부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한국이 아프간에 군대를 파견하지 않기로 약속했는데, 이를 어기고 군대를 보낸다면 ‘나쁜 결말’을 준비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그들이 실제로 어떻게 말했는지는 모르지만 번역된
2009-12-18 17:50
[말바로 글바로] 대청해전과 노량해전
무기를 가지고 싸우는 것을 전(戰)이라 한다. 글자에 창을 뜻하는 과(戈)가 들어 있는 데서 알 수 있다. 이 ‘전’은 다른 글자들과 결합하여 다양한 싸움 방식을 서술한다. 치고받는 것은 교전이고 맞붙어 싸우는 것은 접전이다. 국
2009-12-11 17:58
[말바로 글바로] 검토 중,검토하는 중
성경을 보면 이 시대 사람들에게는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는 표현들이 많다. 앞뒤 말을 연결할 때 ‘하매, 하되, 한즉’ 등을 쓰고, 글을 마칠 때는 ‘하는지라, 하더라, 함이라’ 등을 사용한다. 요즘 말과 사뭇 다르다. 근 100년 사
2009-12-04 18:03
[말바로 글바로] 혼빙간과 남녀평등
얼마 전 통계개발원이 출산 관련 자료를 내놓았다.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가 출산 연령대인 30대 고학력·전문직 여성들의 미혼율 증가에서 비롯됐다는 것이다. 일리는 있다 싶지만 주된 원인은 다른 데서 찾아야 할 것 같다.
2009-11-27 18:02
[말바로 글바로] 기업도시, 경제도시
“누가 그곳을 ‘화장실’이라 부르기 시작했는지…. 뒷간이면 뒷간이지 왜 ‘화장실’이라 했으며, 화장실의 뜻이 어째서 향기롭지 못한 환경을 가리키게 되는 것인지? 화장실을 보면 그 집의 문화 수준을 알고 국가사회의 개명(開
2009-11-20 18:02
[말바로 글바로] 이중국적 복수국적
“나이가 지긋하신 것 같은데 홀몸이시네요.” “네, 돌싱입니다.” 요즘 ‘돌아온 싱글’의 줄임말로 ‘돌싱’이 유행한다. ‘이혼남, 이혼녀’를 대신하는 은어인데, 뉘앙스는 좀 다르다. 여성이 ‘나 돌싱이야’라고 말했다면
2009-11-13 17:59
[말바로 글바로] ‘뗄래야’와 ‘떼려야’
‘되요’와 ‘돼요’ 중 어느 게 맞는지 헷갈린다는 사람이 많다. 구별법은 간단하다. ‘되’에 ‘어’를 넣어서 말이 되면 ‘돼’로 쓰고, 말이 안 되면 ‘되’를 쓴다. 왜 그럴까. ‘돼’는 ‘되어’의 준말이다. 준말이라도 본
2009-11-06 17:46
[말바로 글바로] 신종플루 ‘잔머리’
“나는 안 걸리나?” 공부와 담쌓은 녀석이 엉뚱한 상상을 한다. 엄마가 즉시 쏘아붙인다. “생각한다는 게 고작 그거니?” 녀석이 그래도 외친다. “신종 플루야, 살짝 들어왔다가 얼른 나가 다오.” 이유는 한 가지
2009-10-31 01:47
[말바로 글바로] 차선과 차로
버스는 차선으로 달릴까 차로로 달릴까. 일견 어리석은 질문 같다. 당연히 선은 선이요, 로는 로(길)이다. 사전에도 차선은 도로 위에 그어진 선, 차로는 차가 다니는 길이라고 돼 있다. 그어진 선을 따라 달리기에는 버스의 몸집이
2009-10-23 18:00
[말바로 글바로] 듣보잡 논객
국어사전에서 '논객(論客)'을 찾으면 '옳고 그름을 잘 논하는 사람'이라고 풀이돼 있다. 하지만 이 정도의 설명으로는 그 단어가 지닌 의미 속성을 충분히 파악하기 어렵다. 예컨대, 어린이에게는 논객이란 호칭이 어울리지 않는다.
2009-10-16 17:45
[말바로 글바로] 한글,너무 우수해서
'한글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인터넷 글을 검색하면 이런 표현이 많이 나온다. 어제 한글날을 맞아 어느 정당이 내놓은 논평에도 이 대목이 있다. 여기엔 두 가지 오류가 있다. 첫째, 유산으로 지정된 것은
2009-10-09 17:51
[말바로 글바로] 땅 3.3㎡도 없다
'그에게는 죽은 후에 묻힐 공동묘지 10평조차 없었다.' 중학교 교과서에 실린 내용이다. 공동묘지에 누울 자리라면 두세 평 정도면 족할 테니 10평은 논리성이 떨어지는 표현이다. 이럴 땐 뚝 잘라서 '땅 한 평조차 없었다'라고
2009-09-25 17:58
[말바로 글바로] 일요일/일요일날
"언제 만날까?" "일요일에 만나자." 우리가 흔히 주고받는 대화 내용이다. 이 중 뒷부분 답변은 더 간략히 할 수도 있다. '만나자'를 생략하는 것이다. 그러자면 세 가지 방법이 있다. 첫째 그냥 "일요일"이라고 하면 된다.
2009-09-18 18:07
[말바로 글바로] 笑而不答心自閑
문리(文理)가 트인다는 말이 있다. 사물의 이치를 깨닫는다는 뜻도 있지만 옛날 사람들은 대개 글을 깨친다는 의미로 사용했다. 곧 한문 글을 막힘없이 읽고, 자유자재로 쓴다는 뜻이다. 서당에서 10년을 공부해야 겨우 문리가 트일
2009-09-11 17:46
[말바로 글바로] ‘바라’와 ‘바래’
‘ 갑오경장 이후에 일기 시작한 언문일치 바람은 한문 문투를 우리말 문투로 바꾸자는 것이었다. 어려운 표현을 버리고 쉬운 표현으로 나아가자는 운동이었으니, 만인의 공감을 얻는 즉시 성공을 거두었다. 하지만 지금도 완벽한 언
2009-09-04 17:50
[말바로 글바로] 기도와 애도
'기도(祈禱)'는 '빌다'라는 훈을 가진 한자 두 개가 합친 말이다. 곧 비는 행위를 뜻하며, 이는 두 손을 모으고 간구하는 행동 양식을 띤다. '기도'를 서술어 형태로 만드는 방법은 세 가지다. '기도하다' '기도 드리다' '기도
2009-08-28 17:54
[말바로 글바로] 벙어리장갑
서너 달 전 메일이 왔다. 보낸 곳은 장애인 권익단체다.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해 협조를 부탁한다며, 본보에 실린 '장님' 용어를 앞으로는 '시각장애인'으로 바꾸어 사용해 달라는 내용이다. 요즘 사회적으로 차별적 언어에 대한
2009-08-21 20:22
[말바로 글바로] 에두름 화법
어느 일본 유학생이 유학 초기에 겪었다는 일. 식당에서 동아리 선배들과 식사를 하려는 찰나에 다들 "잘 먹겠습니다"라고 말하는 것이다. 유학생이 얼떨결에 "아, 예, 많이 드십시오"라고 대답했다. 식사가 끝난 뒤 먼저 계
2009-08-14 17:55
[말바로 글바로] 억만리,이억만리
얼마 전 TV 뉴스에서 아나운서가 꼬인 듯한 발음을 했다. '이역만리'가 '이억만리'처럼 들렸다. 혹시 발음이 꼬인 게 아니라 용어 자체를 잘못 알고 있는 것 아닐까. 그 방송사의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니 기사에 '이억만리'로 돼 있
2009-08-07 18:00
[말바로 글바로] 트위터 정치
요즘 인터넷상의 180자짜리 짧은 글, 곧 트위터를 통한 소통이 유행한다. 국회의원들이 많이 활용한다. 소위 트위터 정치다. 자신의 의정 활동이나 일상 생활을 짤막한 글에 담아 지역 구민, 일반인들에게 전한다. 한마디로 '나 이런
2009-07-31 18:40
제목만보기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