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고규홍의 식물이야기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엄동설한에 피어난 비파나무꽃
어김없이 바람 찬 겨울이면 꽃을 피우는 나무가 있다. 열매가 중국의 현악기인 비파를 닮았다 해서 비파나무라는 우아한 이름을 가진 나무다.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 지방에서는 흔하게 심어 키우지만, 중부지방에서는 보기 어려운
2010-12-27 18:56
[고규홍의 식물이야기] 남해를 지키는 이순신 나무
서울의 중심을 지키던 이순신 장군 동상이 40일의 병가(病暇)를 마치고 건강하게 돌아올 채비를 마쳤다. 서울의 이순신 장군 동상처럼 국토의 남쪽 바다를 지켜온 ‘이순신 나무’도 있다. 경남 남해도 인근 작은 섬 창선도의 대벽리
2010-12-20 17:43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공존의 지혜를 가진 나무
숲의 생명체들은 서로 어울리면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듯 보이지만, 실은 모든 생명들이 생존을 위해 날선 투쟁을 벌인다. 특히 영역을 확보하기 위한 나무들의 투쟁은 매우 치열하다. 일정한 공간을 확보하지 못한 나무는 생명을 잃게
2010-12-13 17:53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무화과나무 꽃의 비밀
에덴 동산에서 행복하게 자라던 나무 가운데 무화과나무가 있다. 무화과(無花果)를 글자 그대로 풀면 ‘꽃이 없는 열매’다. 말뿐 아니라 실제로도 무화과나무에서는 꽃을 찾아볼 수 없다. 그러나 세상의 어떤 식물도 꽃을 피우지 않
2010-12-06 17:46
[고규홍의 식물이야기] 목숨 걸고 나라 지킨 탱자나무
나라를 지키기 위해 생존의 한계를 극복하면서 살아온 나무가 있다. 천연기념물 제78, 79호인 인천시 강화도 갑곶리와 사기리의 탱자나무가 그런 나무다. 중국 중부 지역이 고향인 탱자나무는 오래 전 우리나라에 들어와 경기도 이남
2010-11-29 17:50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돈나무’와 ‘똥나무’
바람결에 겨울 내음이 묻어나면서 나무들이 서둘러 잎을 떨어뜨렸다. 잎을 덜어내고 생명 활동을 최대한 줄여야 오는 겨울을 무사히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비교적 덜 추운 남부 지역에서는 그러나 겨울에도 잎을 떨구지 않는 상록성
2010-11-22 18:03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감나무의 가을 메시지
바람이 쌀쌀해지면서 서둘러 잎을 덜어낸 나무들이 조심스레 익혀온 열매의 속살을 드러냈다. 결실의 계절임을 알리는 나무의 가을 메시지다. 귀하지 않은 열매가 없지만, 가을이면 감나무 열매만큼 눈에 들어오는 건 없지 싶다. 빈
2010-11-15 18:01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고향 떠나 사랑받은 불로화
고향을 떠나서야 비로소 그 가치를 인정받게 된 식물이 있다. 불로화(不老花)라는 고혹적인 이름을 가진 이 한해살이풀의 고향은 멕시코다. 불로화라는 이름은 학명인 ‘Ageratum’이 그리스어의 ‘늙지 않는다’는 뜻을 가진 데
2010-11-08 17:46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화살나무의 장한 단풍 빛깔
숲이 부르는 단풍 노래가 절정을 이루었다. 도심의 가로수도 지난 여름의 초록빛을 내려놓고, 잎사귀 속에 감춰 두었던 속살을 완연히 드러냈다. 단풍은 한 해의 노동을 마친 나무가 제가끔 스스로의 한해살이를 마무리하는 축제일 수
2010-11-01 17:49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다람쥐의 겨울 식량, 도토리
고요한 숲에 도토리가 후드득 소리를 내며 떨어지는 계절이다. 도토리를 맺는 나무를 흔히 도토리나무, 혹은 참나무라고 부른다. 그러나 식물분류학에는 참나무라는 나무가 없다. 참나무는 마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상수리나무
2010-10-25 17:56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억울하게 푸대접 받는 가죽나무
생김새가 비슷하지만 쓰임새가 달라 대접이 나뉘는 나무가 있다. 심지어 이름에서부터 좋고 싫음이 갈라지는 나무로 참죽나무와 가죽나무가 있다. 중국에서 들어온 참죽나무는 20m까지 자라는 멋진 나무다. 참죽나무의 줄기는 잘 자라
2010-10-18 17:52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가을에 꽃 피우는 팔손이
‘팔손이’라는 우스꽝스러운 이름을 가진 식물이 있다. 여덟 갈래로 나뉜 커다란 잎을 가져서 그런 이름이 붙었지만, 실제로는 일곱이나 아홉 갈래로 나뉜 잎이 더 많다. 잎이 크고 싱그러워서 외국산 열대 식물의 하나인 줄로 생각
2010-10-11 17:43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새를 이용해 번식하는 향나무
줄기에서 독특한 향이 난다는 뜻의 이름을 가진 향나무는 소나무, 느티나무와 함께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 살아온 나무 가운데 하나다. 향을 이용하기 위해서 예부터 심어 키운 나무다. 향나무의 향기는 몸과 마음을 맑게 할 뿐 아니
2010-10-04 17:54
[고규홍의 식물이야기] 고약한 냄새로 살아남은 은행나무
한가위가 지나자 아침저녁 바람이 차갑다. 이 바람결 따라 거리의 은행나무 잎들은 노랗게 물들면서 열매를 맺을 것이다. 그와 함께 은행 껍질에서 풍기는 고약한 악취는 어쩔 수 없이 거리에 퍼질 게다. 은행나무는 보기에 좋을 뿐
2010-09-27 17:43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뿌리 넓은 나무’가 강하다
프랑스의 철학자 가스통 바슐라르는 식물의 뿌리를 ‘살아있는 죽은 존재’라고 했다. 살아있는 동안 결코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고 죽은 듯 지내지만, 식물이 살아가는 데 가장 중요한 기반임을 가리키는 데 더없이 알맞춤한 표
2010-09-13 17:43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가을맞이 나선 배롱나무
배롱나무 꽃이 무더기로 떨어졌다. 사납게 몰아친 바람 탓이 크지만 태풍 아니었어도 떨어질 참이었다. 농염한 붉은빛 꽃으로 무덥고 지루했던 많은 날들의 피로를 씻어주며 여름내 우리 산과 들을 물들였던 여름 꽃이다. 배롱나
2010-09-06 17:52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하루를 살아도 본분 잊지 않는 꽃
꽃 중에도 ‘하루살이’로 불리는 것이 있다. 이른 아침에 피었다가 한낮이면 시들 만큼 짧은 순간을 살아서 영어로도 ‘Dayflower’로 불리는 닭의장풀꽃이 그것이다. 닭장 근처에서 자란다 해서 붙은 이름이지만, 아무데서나 잘 자
2010-08-30 17:53
[고규홍의 식물이야기] 재상이 나무를 심은 뜻은
충남 아산에는 조선 전기의 명 재상 맹사성(孟思誠·1360∼1438)의 옛집이 있다. 고려 무신 최영 장군이 손주사위인 맹사성에게 물려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살림집이다. 한 시대를 호령한 재상의 집이라 하기에는 초라하다
2010-08-23 17:36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독립군 나무’라는 느티나무
‘독립군 나무’로 불리는 나무가 있다. 충북 영동군 군서면 박계리, 한가로운 농촌 주택가에 서 있는 키 20m의 나무다. 뿌리에서부터 두 그루의 나무가 붙어서 자란 것처럼 두 개의 줄기가 뻗어 나와서, 느티나무로서는 독특한 생김
2010-08-16 17:44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나라꽃 무궁화가 겪은 수난
정치적 이유로 식물을 탄압한 예는 아마 인류 역사를 통틀어 무궁화가 유일하지 싶다. 일제 강점기에 그랬다. 무궁화를 민족정신의 상징으로 여긴다는 이유였다. 특히 시인 남궁억은 무궁화를 널리 보급한 대표적 인물이다.
2010-08-09 17:43
[고규홍의 식물이야기] 여름을 노래하는 무궁화
무궁화가 피어 우리의 여름 풍경은 아름답다. 7월부터 9월까지 여름 내내 꽃을 피우는 무궁화는 그야말로 여름 나무라 할 만하다. 아침에 피어난 꽃이 저녁에 지면, 다음날 아침 또 하나의 꽃이 피어나기를 거듭해 한 그루에서 무려 1
2010-08-02 17:53
[고규홍의 식물 이야기] 진정한 소나무 사랑법
우리 국민이 가장 좋아하는 나무는 소나무다. 최근 산림청 조사에 따르면 소나무를 가장 좋아하는 국민은 전체의 67.7%였다. 소나무 다음으로 꼽힌 은행나무가 5.6%인 걸 보면 소나무에 대한 우리의 사랑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하고도
2010-07-26 17:40
제목만보기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