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김경호칼럼

[김경호 칼럼] 문화산업의 경제학
“문화융성이 창조경제의 씨앗이 될 수 있도록 새로운 문화생태계를 조성해야” 2002년 KBS는 ‘겨울연가’를 첫 방송했다. 총 20부작이니 편당 1억5000만원씩 대략 30억원의 제작비가 들었다. 비용은 KBS와 외주제작사가 분담했다
2014-03-05 01:35
[김경호 칼럼] ‘문화정책 3.0’ 창의진화를 기대한다
“3D안경 쓴 문화대통령 아이콘 같이 창조문화의 문화생태계 조성해 나가야” 문화만큼 다의적 개념도 없다. 문화만큼 정치와 이념에 휘둘려온 영역도 많지 않다. 대표적 사례가 1981년 신군부 집권 당시 ‘국풍81’과 ‘3S정책’
2014-02-12 01:34
[김경호 칼럼] 창조경제, 정글만리 생존법
“장점이 약점 되는 이카루스 역설 없도록 중국을 앞설 혁신적 정책이 필요” 매주 서점에 진열된 베스트셀러는 세상의 흐름을 한눈에 보여준다. 먹고 살기 힘들다는 요즘 베스트셀러 제목 역시 변화와 미래, 생존, 창업, 힐링이
2014-01-22 01:37
[김경호 칼럼] PD저널리즘의 함정
“PD 개인의 주관적 가치판단을 앞세운 주의·주장이 공정성과 신뢰 위기를 자초” 2004년 6월 여름. 당시 노무현 대통령 탄핵 사건은 엄청난 후폭풍을 몰고 왔다. 방송사도 보도의 공정성 논란에 휘말렸다. 발단은 한국언론학회가
2013-12-25 01:31
[김경호 칼럼] 연중기획 독일시리즈를 마치며
“메르켈 무티리더십으로 어젠다2020을 실천하며 미래한국의 성장판을 열어가야” 2013년 한국은 통일 직전의 독일을 빼닮았다. 분단국가에 이념충돌, 정치권 대립과 사회분열, 노사갈등, 집단시위, 실업 문제 등 독일도 똑같은 숙
2013-12-04 01:38
[김경호 칼럼] 창조경제, 아직도 낯설기만 한 이유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인재 양성하고, 현장에서 미래의 먹거리 발굴해야” ‘아무도 모르는 세 가지’란 퀴즈가 회자된 적이 있다. 두세 사람만 만나면 어김없이 세 가지는 대화를 풀어가는 화두였다. 세 가지가 ‘김정은
2013-10-29 17:49
제목만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