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패션노트

[패션노트] (6) 세련되게 담는 한줌의 낭만
여성스러운 패션을 마다할 여성은 드물다. ‘여성스럽다’로 불리는 패션의 양상 속에는 다양한 스타일이 녹아 있으며 이 중 부드러운 성격이 유난히 강한 일명 로맨틱 패션은 여성스러움의 대표주자로 인식되는 경향이 다분하다. 그
2014-02-11 01:33
[패션노트] (5) 양말, 발끝에서 피는 멋
2014년 대한민국 남자들의 발목에서는 향긋한 패션 냄새가 난다. 1990년대 초반만 해도 서울 거리는 해외 유명 브랜드 로고가 붙은 하얀 양말을 신은 남자들로 가득했다. 패션이 발전하지 않았음을 내보이는 풍경이었다. 패션이 선진
2014-02-04 01:36
[패션노트] (4) 장갑, 손에 잡히는 멋
사용하는 물건의 유래를 알면 사물을 바라보는 시각에 애틋함이 생긴다. 일례로 장갑은 구석기 시대의 인류가 방한 목적으로 끼었던 주머니 모양의 싸개였고 고대에는 로마인들이 식사때 착용했으며 중세땐 계급을 나타내는 상징이었
2014-01-28 01:37
[패션노트] (3) 스웨터, 겨울의 꽃
이것은 상반신 보호 및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어부와 선원들의 작업복으로 애용된 이것은 스코틀랜드 해안지방의 아내들이 남편들을 위해 밧줄이나 닻 등의 무늬를 넣어 짠 데서 비롯되었다. 성심을 다해 무늬를 넣어 짠
2014-01-21 01:37
[패션노트] (2) 겨울 패션의 운치
사시사철이 여름인 나라에 살다보면 겨울 패션이 내뿜는 아우라가 실존한다는 것을 느낀다. 두둑한 겨울 옷차림을 달가워하지 않은 까닭은 부피가 활동성을 해친다고 믿기 때문이다. 옷이 두꺼우면 행동에 제약이 생겨 모양을 부리
2014-01-14 01:34
[패션노트] (1) 옷, 왜 중요한가
어느 날 갑자기 옷이 사라져버린다면 바깥 외출도, 사람들과의 만남도, 스타일도, 유행도, 멋도 바로 서지 못하게 될 것이다. 옷에 대한 생각이 왜 그리 각별한지 질문하는 이가 종종 있다. 그러면 감출 곳을 감추고 보여서 좋을 곳을
2014-01-07 01:44
제목만보기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