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이흥우칼럼

[이흥우 칼럼] 디케가 눈을 뜨면
증거는 같은데 판사에 따라 유·무죄가 갈리면 재판은 복불복 게임과 다를 게 없어 사법개혁은 스스로 돌아보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사법부를 법을 수호하는 마지막 보루로 생각했었다. ‘법관은 헌법과 법률에 의하여 그 양심에
2019-02-13 04:01
[이흥우 칼럼] 유튜브 정치, 이대로 좋은가
사실과 진실에 근거하지 않은 의도적 편가르기는 증오를 부추기고 민주주의를 황폐화시켜 옥석을 가려 가짜뉴스 발 붙일 수 없는 토양 만들 책임 시민에게 있어 국회의원과 정치인들이 유튜브에 ‘○○○ TV’를 개설하는 게
2019-01-09 04:00
[이흥우 칼럼] 흔들리는 촛불
개헌에 이어 선거제도 개혁마저 무산될 조짐에도 촛불혁명 파수꾼 자처하는 민주당은 기득권 지키기에만 급급 개혁이 줄줄이 지연 또는 좌절되는 상황에서 촛불이 늘 민주당 편일 거라는 생각은 오산 혁명으로 탄생한 제2공화국은
2018-12-12 04:00
[이흥우 칼럼] 다시 한번 ‘문재인 미러클’
재개된 북·미 샅바 싸움 트럼프가 싱가포르 정상회담 연기를 선언했던 때를 연상케 해 文 대통령이 구원투수로 등판할 순간 또 다시 도래한 듯… 천재일우 기회 놓치지 말아야 이산가족의 헤어짐은 먹먹하다. 짧은 만남, 영원한
2018-11-14 04:01
[이흥우 칼럼] 지금은 훈풍이 불지만
文 대통령이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동의 집착하는 건 6·15, 10·4 공동선언 학습효과 때문 안보엔 여야 없다고 했는데 남북문제만큼은 정권 부침에 따라 온탕 냉탕 오가지 말아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
2018-10-17 04:00
[이흥우 칼럼] 황의조의 경우
어느 조직이나 단체에서 공동 목표를 효율적이고 강력하게 실현하기 위해선 가치와 철학의 공유가 필수 박근혜정부에선 박근혜 사람이, 문재인정부에선 문재인 사람이 중용되는 게 자연스러운 현상 그제 이석태·김기영 후보자를
2018-09-12 04:00
[이흥우 칼럼] 진보라고 하기엔, 보수라고 하기엔
좌우 두 날개가 꼭 민주당과 한국당이어야 한다는 법은 없다 ‘민주당 vs 정의당’ ‘민주당 vs 바른미래당’ ‘바른미래당 vs 정의당’ 이런 구도가 될 수도 있다 리영희 선생이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난
2018-08-08 04:05
[이흥우 칼럼] 文의 불운
총선이었다면 개헌선 육박하는 의석 얻어… 그러나 혼자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소수 여당의 현실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을 매개로 개혁입법연대 구성하는 게 6·13 민의에 부합 민심은 변하기 마련이다. 평상시 그 변화의 속도나
2018-07-04 04:00
[이흥우 칼럼] 꼭 통일이 아니어도
시대가 변하면서 자기 희생을 감수하는 통일에 대한 거부감 많아져 비핵화로 입구에 들어선 북한의 정상국가화는 개방으로 완성돼 1972년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에 7·4 남북공동성명이 발표됐을 때 곧 통일이 될 것처럼 전국이 들끓
2018-06-06 05:00
제목만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