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  신앙생활  >  겨자씨

[겨자씨] 전영창 선생님의 애국심
거창고 교장이었던 전영창(1916∼1976) 선생은 신앙과 애국심이 남달랐던 분입니다. 가난으로 중학교 문턱도 못 넘었던 전 선생은 보이어 선교사의 도움으로 전주 신흥학교에 진학합니다. 거기서 교장인 윌리엄 린튼 선교사의 눈에 들어
2018-08-28 00:00
[겨자씨] 치열한 영적 전쟁의 현장
영적 전쟁이라는 말이 유행입니다. 우리는 늘 영적 전쟁을 치르고 삽니다. 항상 선한 영과 악한 영, 거룩한 영과 타락한 영, 성령과 악령의 영향을 받으며 살죠. 믿음이 약할 때 사탄의 도전에 우리 영은 송두리째 흔들립니다. 사악한
2018-08-27 00:00
[겨자씨] 도리도리 까꿍
손주와 함께 보내는 시간이 너무 좋습니다. 참 재미있습니다. 딸 바보가 아니라 이제는 손주 바보가 됐습니다. ‘도리도리 까꿍’ 하면 ‘깔깔깔’ 웃는 모습이 그렇게 좋습니다. 문득 ‘도리도리 까꿍’의 유래가 궁금했습니다. 몇 가
2018-08-24 18:21
[겨자씨] 일 잘하는데 성공 못하는 사람
“일 잘하는 사람들이 성공하지 못하는 습관은 과연 무엇일까.… 쓸데없는 비평, 파괴적인 말, 부정적 표현, 잘난 척하기, 격한 감정, 반대 의견, 정보 독점, 인색한 칭찬, 남의 공 가로채기(중략), 사과하지 않기, 경청하지 않기, 고마
2018-08-24 00:01
[겨자씨] 거룩한 삶을 향한 결단
미국의 아이젠하워 대통령은 막 후임자가 된 케네디에게 이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당신의 임무는 결단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는 대통령만의 문제가 아니지요. 누구나 인생을 살다 보면 중요한 결단을 해야 할 때가 찾아옵니다.
2018-08-23 00:03
[겨자씨] 백일홍과 배롱나무
8월이 되면 교회 숲에 배롱나무꽃이 만발합니다. 배롱나무를 잘 모르는 사람은 많지만 백일홍을 모르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입니다. 백일홍은 초여름에서 서리가 내릴 때까지 붉은 꽃을 피우는 한해살이풀입니다. 하루 이틀 피었다가 지
2018-08-22 00:03
[겨자씨] 피로를 이기는 진짜 힘
정신과 전문의 이무석 박사님은 ‘이무석의 마음’에서 두 가지 피곤을 말합니다. 첫째는 ‘건강한 피곤(healthy tiredness)’입니다. 일을 열심히 한 다음 느끼는 피곤인데 한숨 잘 자고 나면 거뜬하게 풀립니다. 둘째는 ‘가성 피
2018-08-21 00:00
[겨자씨] 골리앗 앞의 다윗처럼
2m70㎝의 거구 골리앗의 도발에 다들 주눅 들어 있을 때 오직 다윗만이 물맷돌 다섯 개를 들고 골리앗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다윗이 없었으면 어쩔 뻔했습니까. 생각만 해도 아찔합니다. 하나님의 군대가 모욕을 당하고 하나님의 백성이
2018-08-20 00:03
[겨자씨] 프로야구를 보면서
요즘 프로야구가 열기를 더해가고 있습니다. 경기가 진행될 때면 각 팀의 감독들에겐 피가 마를 것만 같은 긴장감이 느껴집니다. 이런 모습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야구팀의 감독은 엔트리 선수를 정하고 그들의 포지
2018-08-17 18:37
[겨자씨] 아, 날이 새면 집 지으리라
“히말라야에는 전설적인 한 마리의 새가 살고 있다고 전해진다. 그 전설 속의 새는 ‘날이 새면 집 지으리라’는 긴 이름을 지니고 있어 인상적이다.” 강유일이 쓴 ‘아아, 날이 새면 집 지으리라’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새는 오
2018-08-17 00:00
[겨자씨] 내 삶의 핵심가치
언젠가 ‘컨텐더’라는 영화를 보았습니다. 미국의 한 여성 의원이 부통령 자리에 오르는 내용이었지요. 그 과정에 그녀는 온갖 루머에 시달립니다. 그럼에도 요지부동 침묵으로 일관합니다. 마침내 모든 게 거짓으로 판명되자 대통령은
2018-08-16 00:01
[겨자씨] 남김없이 말하는 사람
“또 필요한 것 없어? 그럼 됐지. 응.” 엄마와 자녀 사이의 대화는 흔히 이렇게 끝납니다. 바쁜 직장생활을 하면서 가정을 돌보는 과중한 일의 분량 때문에 정작 풍성해야 할 자녀와의 대화는 아쉽게 끝나기 일쑤입니다. 그리
2018-08-15 00:00
[겨자씨] 조국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
기독교인이었던 김구 선생은 ‘나의 소원’이라는 글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네 소원이 무엇이냐’하고 하나님이 내게 물으시면, 나는 서슴지 않고 ‘내 소원은 대한독립이오’하고 대답할 것입니다. ‘그 다음 소원은 무엇이냐’
2018-08-14 00:03
[겨자씨] 마피아의 기술
청소년부 여름수련회 마지막 날 저녁 집회를 마치고 아이들에게 자유시간을 줬습니다. 그랬더니 둥글게 모여앉아 ‘마피아 게임’을 밤새 하더군요. ‘무에 그리 재미날까’ 싶어 유심히 살펴보니 ‘마피아’라는 술래를 찾아내는 게임
2018-08-13 00:01
[겨자씨] ‘샤이 크리스천’
시대가 진보적인 성향으로 흐르면서 보수적 사람들이 스스로 자신의 성향을 드러내기를 부끄러워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흔히 ‘샤이(shy) 보수’라고 합니다. 수줍음을 많이 타 자신의 속내를 감춘단 의미죠. 교인 중에서도 사회생활을
2018-08-10 16:42
[겨자씨] 지름길 유감
“지름길. A지점에서 B지점을 거치지 않고 C지점으로 곧바로 가는 길. B지점에서만 만날 수 있는 Bird(자유로운 새), Beach(탁 트인 해변), Bread(맛있는 빵), Beauty(아름다운 여인) 모두 다 포기해야 하는 길.” 카피라이터 정철이 쓴
2018-08-10 00:03
[겨자씨] 흔들림 없는 견고한 인생
사람은 누구나 흔들리며 인생을 삽니다. 마치 줄기 끝에 매달린 꽃송이처럼, 삶에 불어 닥친 작은 바람에도 휘청대는 연약한 존재인 것이지요. 하지만 그것도 잠시여야지 하루가 멀다 하고 흔들린다면 그 자신은 물론이요 함께하는 이들
2018-08-09 00:00
[겨자씨] 미다스왕의 황금 손
그리스 신화에 의하면 술의 신 디오니소스의 양아버지인 실레노스가 길을 잃었습니다. 사람들은 술에 취한 실레노스가 방황하는 것을 알고 미다스(Midas)왕에게 데려갔습니다. 미다스는 실레노스를 극진히 대접해 주었습니다. 그 소식을
2018-08-08 00:00
[겨자씨] 현대인의 목마름
척 매카시라는 미국 할리우드의 단역 배우가 있었습니다. 2016년 일거리가 없어 용돈을 벌기 위해 독특한 일을 시작했습니다. 반려견을 산책시켜 주고 수익을 창출하듯 사람을 산책시켜 주는 일을 고안해 낸 것입니다. 일은 그리 복
2018-08-07 00:01
[겨자씨] 거룩이라는 사랑법
사랑에 빠진 연인에겐 금기가 하나 있습니다. 바로 ‘양다리’를 걸치는 것입니다. 연인들은 오직 서로만 바라봅니다. 그래야 사랑이 유지되고 아름다워집니다. 결혼한 뒤에 이 사랑은 신뢰를 기반으로 더욱 자라나게 됩니다. 아내를 사
2018-08-06 00:01
[겨자씨] 불편함을 연습합시다
요즘 일회용 컵과 플라스틱 빨대 사용이 사회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편리하게 사용하고 있지만 후손들이 겪어야 할 재앙 수준의 불편함도 함께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지금 편리함에 너무 익숙해져 있습니다. 이 시대의 우상
2018-08-03 18:05
[겨자씨] 느림의 미학
“느림은 무엇보다 사랑과 잘 맞는다. 전쟁에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빠름이지만 사랑에서 그리고 평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느림이다.” 독일 뮌헨대 칼 하인츠 A 가이슬러 교수가 쓴 책 ‘시간’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빠름을 이
2018-08-03 00:01
제목만보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