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  신앙생활  >  겨자씨

[겨자씨] 좋은 리더의 자질
인생을 사는 동안 좋은 리더를 만나는 것만큼 큰 축복은 없습니다. 리더의 능력과 인품이 내가 속한 공동체의 평안과 행복을 결정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가정과 직장, 공동체에서 어떤 리더가 되고 있습니까. 지난 세기 한국교회
2018-08-02 00:03
[겨자씨] 홍어장수 문순득
네덜란드 사람들이 표류해 조선에서 살다가 고국으로 돌아간 하멜의 표류기는 많은 사람에게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 사람이 표류해 외국을 떠돌다가 극적으로 돌아온 문순득의 표류기를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1
2018-08-01 00:03
[겨자씨] 질투를 이기는 비결
영국 런던에 목회를 잘하는 3명의 목사님이 계셨습니다. FB 마이어 목사님과 찰스 스펄전 목사님 그리고 캠벨 모건 목사님입니다. 어느 날부터인가 마이어 목사님의 마음에 다른 목사님에 대한 질투심이 생겼습니다. ‘나는 스펄전 목사
2018-07-31 00:00
[겨자씨] 타이밍이 중요합니다
요즘 취미생활로 낚시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깨끗한 공기, 좋은 경치와 함께 인격을 수양할 수 있는 취미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낚시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물고기를 낚는 것이겠지요. 물고기가 미끼를 물었는지 바로 알기는 어렵
2018-07-30 00:00
[겨자씨] 사회적 용서의 너그러움이 필요합니다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노회찬 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우리 사회에 주는 충격이 큽니다. 고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겠지만 사회로부터 받을 비난과 여론의 뭇매에 대한 두려움이 있지 않았을까 생
2018-07-27 18:35
[겨자씨] 쉼표가 없으면 마침표가 됩니다
“살아 있는 침묵을 갖지 못한 도시는 몰락을 통해서 침묵을 찾는다.” 막스 피카르트가 쓴 ‘침묵의 세계’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악기의 고운 소리는 텅 빈 속에서 나옵니다. 집에는 햇살이 스며들 빈자리와 창문이 필요합니다. 찻잔
2018-07-27 00:00
[겨자씨] 축복의 사람으로
요즘 서점가를 돌아보면 자기 위로에 관한 책으로 가득합니다. “괜찮다, 상관없다, 신경 쓰지 마라” 등 각박한 세상에 제 한 몸이라도 추스르고 살자는 간절함이 담겨 있지요. 그러나 이런 시대일수록 우리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은
2018-07-26 00:01
[겨자씨] 휴가철의 개구리 교향곡
로망 롤랑은 소설 ‘장 크리스토프’로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소설에서 젊은 음악도는 작곡가가 되려고 열심히 공부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나이 든 분이 찾아와 가장 위대한 교향악을 들려주겠다고 젊은이를 불러냈습니다. 그
2018-07-25 00:03
[겨자씨] 혹독한 비방을 이기는 길
미국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에 가면 링컨 대통령 뮤지엄이 있습니다. 그곳에는 링컨 생존 당시 신문에 게재됐던 만평(漫評)을 모아둔 전시실이 있습니다. ‘노예 해방령을 들고 있는 원숭이 링컨’이라는 제목의 만화의 밑에는 이런
2018-07-24 00:05
[겨자씨] 동거함의 축복
외롭고 힘들 때면 엄마를 찾았습니다. 그리움 저편에 사는 엄마는 고향이고 따스한 품입니다. 단 한 번도 실패하지 않고 용기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등을 토닥여 주시고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을 차려주셨습니다. 눈물로 기도까지 해
2018-07-23 00:05
[겨자씨] 전능 환상을 경계하라
전능은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능력을 의미합니다. 성공한 사람들은 ‘전능환상’에 빠지기 쉽습니다. 국가 지도자들은 나라가 정치적으로 안정되고 자신의 인기가 올라가면 전능환상에 빠지곤 합니다. 특히 권력을 잡고난 뒤 주변 사람들
2018-07-20 17:51
[겨자씨] 성냥과 핵폭발
“성냥갑 속에서 너무 오래 불붙기를 기다리다/ 늙어버린 성냥개비들/ 유황 바른 머리를 화약지에 확 그어/ 일순간의 맞불 한 번 그 환희로/ 화형도 겁 없이 환하게 환하게 몸 사루고 싶었음을.” 김남조 시인의 시 ‘성냥’입니다.
2018-07-20 00:05
[겨자씨] 절영지회의 은혜
“나도 죄인입니다.” 한 사제가 죄지은 형제를 교회에서 내치려하자 교부 베사리온이 그와 같이 나가며 했던 말이라고 합니다. 옳습니다. 우리는 다 실수와 허물 많은 죄인일 뿐입니다. 서로가 허물을 덮어주고 용서하며 살아야 바른
2018-07-19 00:00
[겨자씨] 인생의 춘하추동
금강산은 태백산맥 북부지역에 있는 높이 1638m의 세계적인 명산입니다. 1만2000의 봉우리가 깎아지른 듯한 모습으로 장관을 이룹니다. 계절에 따라 아름다움이 다르기 때문에 계절마다 부르는 이름이 있습니다. 봄에는 산수가 수려해서
2018-07-18 00:00
[겨자씨] 신앙의 복리법칙
‘노력의 복리법칙’은 축구선수의 연봉을 예로 들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A선수가 49가지 기술을, B선수가 51가지 기술을 갖고 있을 때 두 선수의 연봉 차는 얼마나 될까요. A선수의 연봉이 3200만원이라면 기술 2개를 더 가
2018-07-17 00:01
[겨자씨] 기묘한 레시피
동네 국수가게에서는 국수와 함께 매운 청양고추를 줍니다. 저는 국수를 좋아해서 별다른 찬이 없어도 잘 먹는 편입니다. 그래서 국수를 먹을 때 청양고추를 함께 먹는 걸 생각해 본 일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투박한 된장에 고추를 푹
2018-07-16 00:00
[겨자씨] 내가 있어야 할 자리
태국 유소년축구팀 소년들이 동굴에 갇혔습니다. 전 세계 사람들이 이들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기도하며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지난 10일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고립된 지 17일 만에 축구팀 코치와 선수 13명이 모두 무사히 돌아
2018-07-14 00:03
[겨자씨] 오프사이드 반칙
“천천히 축구공이 하늘로 떠올랐다/ 그때 사람들은 꽉 찬 관중석을 보았다/ 고독하게 시인은 골대 앞에 서 있었고/ 그러나 심판은 호각을 불었다/ 오프사이드.” 2002 한일월드컵 때 독일의 대문호 귄터 그라스가 발표한 축시 ‘밤
2018-07-13 00:01
[겨자씨] 창조성의 원리
우리는 지금 급변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때 가장 필요한 것은 ‘창조성’입니다. 틀에 갇힌 생각, 과거에 매인 방식이 아니라 누구도 가 보지 않은 창조적인 길을 가야 합니다. 성경에서 창조적인 삶을 살았던 대표적 인물로 다
2018-07-12 00:05
[겨자씨] 마지막 인생의 최고의 선택
아흔 살 할머니가 병실에서 “이제 나는 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외쳤습니다. 자궁암 말기 진단을 받은 할머니는 더는 병실에서 마지막을 보내고 싶지 않다고 했습니다. 난감해하는 의사에게 아들이 말했습니다. “캠핑카를 타고 어머니
2018-07-11 00:05
[겨자씨] 목표가 분명한 인생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서 미국의 매슈 에먼스는 많은 사람에게 충격을 줬습니다. 그는 소총 3자세 결승전에서 2위와 격차가 한참 벌어져 과녁을 맞히기만 해도 무조건 금메달을 딸 수 있었습니다. 에먼스는 마음을 가다듬고 과녁을 겨냥
2018-07-10 00:00
[겨자씨] ‘주소서’ 기도에 대한 단상
존 달림플이 쓴 ‘단순한 기도’를 보면 기도의 형태를 몇 가지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청원의 기도’ ‘감사의 기도’ ‘회개의 기도’ ‘찬양의 기도’ 등입니다. 사실 이런 정리는 어렵지 않습니다. 우리가 너무 잘 알고 있는 내용
2018-07-09 00:00
제목만보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