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바보야! 몸값 거품, 문제는 구단이야” 연봉 총액 제한 필요
KBO가 FA 상한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24일 나왔다. 4년 80억원으로 제한하는 내용을 담은 제안서를 선수협회에 보냈다는 내용이다. 과열된 FA 시장에서 과도한 몸값 폭등을 막기 위한 조치의 일환이라는 설명도 붙어 있
2018-09-24 16:56
“‘꼴찌’ 한화의 소년가장이었다” 류현진, ‘투타’ 달인되다
LA 다저스의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1)이 추석날 한국팬들에게 6승을 선물했다. 류현진은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에서 6이닝 무
2018-09-24 16:23
“LG, 잔여경기 상대 성적보면 7위 추락” KIA 5위,삼성 6위
5위 KIA 타이거즈는 127게임을 소화해 62승 65패를 기록하고 있다. 6위 LG 트윈스는 134게임을 소화해 64승 1무 69패를 올렸다. 삼성 라이온즈도 134게임을 소화해 62승 3무 69패를 기록했다. 세 팀은 한 게임차로 일렬로 서 있다.
2018-09-24 15:46
“KT, 희생플라이 못 때려 꼴찌(?)” 두산과 30.5게임차 왜?
KT 위즈는 올 시즌 130게임을 치러 53승 2무 75패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 1위 두산 베어스는 131게임 동안 85승 46패다. 30.5게임차가 난다. 무엇이 이런 차이를 만드는 걸까. KT는 홈런 군단이다. 188개를 때려내 SK 와이번스의
2018-09-24 14:08
후보 없는 메시, 호날두 따라 시상식 안간다
리오넬 메시가 후보에 들지 못한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다. FIFA(국제축구연맹)은 2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2018 더 베스트 풋볼 어워즈’ 시상식을 개최한다. 스페인 ‘문도 데포르티보’의 24일(한국시간) 보도
2018-09-24 13:47
“두산, KS 맞상대…넥센 제일 싫어!” KIA에도 열세
두산 베어스는 24일 현재 131게임을 치러 85승 46패 승률 0.649을 기록하고 있다. 2위 SK 와이번스가 130게임을 소화하면서 71승 1무 58패를 거뒀다. 두 팀간의 게임차는 13게임이나 된다. 두산의 우승 매직넘너(magic number)가 1
2018-09-24 13:42
“두번째 FA 앞둔 윤성환, 부진에 부상까지” 삼성엔 ‘없는’ 전력(?)
삼성 라이온즈 윤성환(37)은 4년 전인 2014년 11월을 잊을 수 없다.소속팀 삼성과 4년 80억원에 FA계약을 맺었다. 칼날 제구력과 꾸준함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FA 대박이었다. 통산 성적도 이를 말해준다. 392게임에 나와 1746.1
2018-09-24 13:09
쿠르투아vs나바스, 실수는 곧 낭떠러지… 연일 신들린 활약
레알 마드리드의 두 골키퍼가 서로를 의식한 듯 연일 정상급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티보 쿠르투아(26)와 케일러 나바스(32)가 바로 그들이다. 레알은 지난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첼시에서 쿠르투아를 영입했다. 계약기간은 6년
2018-09-24 13:00
“레일리, 두 얼굴의 사나이(?)” 좌타자 홈런 ‘0’…우타자 19개
좌투수는 좌타자에게 강하다는 야구계 속설이 있다. 일정 정도 맞는 말이다. 올 시즌 좌타자에게 가장 강한 선발 좌완 투수는 누구일까. 롯데 자이언츠 좌완 투수 브룩스 레일리(30)다. 레일리는 올 시즌 27게임에 나와 159.2이
2018-09-24 12:35
“눈물이 고였다” 타이거 우즈, ‘성추문·이혼’ 등 딛고 5년 만 우승
타이거 우즈가 ‘황제’의 자리를 되찾으며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 우즈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이스트레이크골프클럽에서 열린 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8-09-24 12:19
“롯데, 이러면 가을야구 TV로 본다?” 연이은 불펜 방화
롯데 자이언츠와 삼성 라이온즈의 23일 대구 경기. 호투하던 롯데 노경은이 7회말 1사 2,3루 상황을 만들어 준뒤 구승민에게 공을 넘겼다. 구승민이 두 타자를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문제는 8회말이었다. 구승민은 8회말 박해민
2018-09-24 12:08
“몸값 거품 제거위해 ‘사치세’ 도입하자” 샐러리캡 통한 전력 평준화
정운찬 KBO 총재는 지난 5월 한 강연에서 KBO리그의 연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샐러리캡’과 ‘사치세’ 도입 의지를 내비친 적이 있다. 정 총재가 언급한 샐러리캡과 사치세는 2003년부터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시행되고 있
2018-09-24 11:24
페레즈 회장, “레알 마드리드는 미국 안간다”
플로렌티노 페레즈 레알 마드리드 회장이 미국에서 경기를 진행하려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연맹의 계획에 공개적으로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앞서 훌렌 로페테기 감독과 주장인 세르히오 라모스 역시 미국 경기 진행에 불쾌함을 내
2018-09-24 11:10
오승환, 다시 안정세… 1사 1, 2루 등판에서 무실점 기록
콜로라도 로키스의 ‘돌부처’ 오승환이 다시 안정세에 접어들며 팀의 위기 상황을 틀어막았다. 시즌 20번째 홀드를 수확했고 이번 시즌 70번째 경기까지 돌파해 2019시즌 베스팅 옵션(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자동으로 실행되는 권리
2018-09-24 10:45
‘끝판왕’ 오승환, 콜로라도 허리 책임졌다…20홀드 달성
‘끝판왕’ 오승환(36)이 시즌 20홀드를 달성했다. 콜로라도 로키스 소속 오승환은 24일(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2-0으로 앞선 8회말 1사 1, 2루 위기에 등판해 0.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2018-09-24 10:32
“타율 0.292…‘베이브 류스’ 맞네” 류현진 3안타…6승 추석 선물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1)의 별명이 또 있다. 최고의 메이저리그 강타자였던 ‘베이브 루스’를 본딴 ‘베이브 류스’가 있다. 그만큼 타격을 잘한다는 말이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
2018-09-24 10:29
“코리언 몬스터, 추석 6승 선물 임박” ‘타자’ 류현진, 3안타
‘베이브 류스’ 류현진(31)이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LA 다저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류현진은 2회말 첫
2018-09-24 07:28
“1876일만의 골프 황제 귀환” 우즈, 통산 80승 달성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가 5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정상에 올랐다.역대 두 번째로 투어 통산 80승 고지에 올랐다. 우즈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이스트레이크 골프클럽(파70·7385야드)에
2018-09-24 07:19
‘베이브 류스’ 류현진, 3안타 완성…5이닝 무실점 행진
‘베이브 류스’ 류현진(31)이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LA 다저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류현진은 2회말 첫
2018-09-24 07:11
“두산 1위에는 이유가 있다”②투수·수비…최소 실책, QS 1위
두산 베어스는 23일 NC 다이노스와의 마산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우승 축포를 쏘지 못했다. 그러나 SK 와이번스가 같은 시간 4위 넥센 히어로즈에 0-4로 완패했다. 그럼으로써 두산의 우승 매직넘버(magic number)는 1로 줄어
2018-09-24 05:04
“두산 1위에는 이유가 있다” ①공격…역대 최고 타선 구축
두산 베어스는 23일 NC 다이노스와의 마산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우승 축포를 쏘지 못했다. 그러나 SK 와이번스가 같은 시간 4위 넥센 히어로즈에 0-4로 완패했다. 그럼으로써 두산의 우승 매직넘버(magic number)는 1로 줄어
2018-09-24 05:03
“데뷔 첫 선발 10승 기쁨도 잠시” 한현희, 195안타 허용 1위
넥센 히어로즈가 한현희(25)의 호투에 힘입어 SK 와이번스를 이겼다. 2연승을 거두면서 2위 싸움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넥센은 23일 SK와의 고척 홈경기에서 4-0으로 승리했다. 넥센은 SK와의 주말 홈 2연전을 모두 가져가
2018-09-23 23:11
“병살타·도루 허용 1위” 유강남, 내야 안타로 6연패 끊었다
LG 트윈스 주전 포수 유강남(26)은 올 시즌을 커리어하이 시즌으로 보내고 있다. 122게임에 출전해 392타수 116안타, 2할9푼6리를 기록하고 있다. 홈런은 19개다. 50득점, 61타점을 냈다. 안타, 홈런, 득점, 타율 모두 올 시즌이 가
2018-09-23 23:00
“공익 근무해도 야구 문제없다” 정우람, 9년 연속 50게임 출장
한화 이글스 정우람(33)이 23일 9년 연속 50경기 출장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2008년 부터 9년 연속이다. SK 와이번스 조웅천(13년), 롯데 자이언츠 강영식(9년)에 이어 통산 3번째다. 정우람은 2004년 SK 와이번스에 2차
2018-09-23 22:41
“9만달러 선수의 코리언드림” 샌즈, 연일 적시타 진가 발휘
넥센 히어로즈 제리 샌즈(31)는 지난달 초순 마이클 초이스 대신 영입됐다. 단돈 9만달러를 받는다. KBO리그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 중 최저가다. 샌즈가 2경기 연속 적시타를 기록하면서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했다. 샌
2018-09-23 22:22
“KT, 4할 승률 유지도 흔들” 4년 연속 꼴찌 현실화
9위 NC 다이노스가 23일 마산 홈경기에서 1-2로 뒤진 8회말에 터진 재비어 스크럭스의 역전 3점 홈런에 힘입어 4-3으로 승리했다. 힘겹게 4연패의 늪에서 빠져 나왔다. 두산의 우승 축배 마개를 막아버린 것이다. 이로써 NC는 13
2018-09-23 22:02
“넥센, 현 추세면 SK와 2위 싸움 가능” 한화 4위 가능성
4위 넥센 히어로즈가 이틀 연속 2위 SK 와이번스를 제압하면서 2위 싸움에 뛰어들었다. 넥센은 23일 SK와의 고척 홈경기에서 4-0으로 이겼다. SK와의 주말 홈 2연전을 모두 이기면서 135게임을 소화하면서 71승 64패 승률 0.526
2018-09-23 21:44
“알짜배기 35세 늦깍이 예비 FA” 송광민, 만루포로 가치 증명
FA로이드는 프리에이전트(FA)와 스테로이드의 합성어다. 시즌을 마치고 FA계약을 앞두고 있는 선수들이 금지약물인 스테로이드를 복용한 것과 비슷하게 어마어마한 성적을 낸다고 해서 생긴 단어다. 동국대를 졸업하고 2006년 한
2018-09-23 21:19
“KIA, 5할대 승률 5강 가능” LG·삼성·롯데 8할 이상 필요
LG 트윈스가 천신만고 끝에 6연패 사슬을 끊었고, 삼성 라이온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물리치면서 5강 싸움의 불씨를 되살렸다. 반면 5위 KIA 타이거즈는 패하면서 간격은 좁혀졌다. KIA는 23일 한화 이글스와의 대전 원정경기에서
2018-09-23 21:02
역전 스리런에 날아간 두산의 조기 우승
NC 다이노스의 재비어 스크럭스가 역전 스리런을 터뜨리며 두산 베어스의 조기 우승을 가로막았다. 우승으로부터 단 한 발짝 남아있던 두산은 아쉬움을 삼켰고, 최근 부진했던 NC는 4연패에서 탈출했다. NC는 23일 창원 마산구장에
2018-09-23 18:09
제목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