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 아이 아빠 가수 김현철 ‘기다리는 자녀교육’

두 아이 아빠 가수 김현철 ‘기다리는 자녀교육’ 기사의 사진

‘어떻게 되라’ 가르치지 않고 가만히 믿음의 씨앗 뿌려요

최근 두 아이의 아빠로 살아가는 가수 김현철(40·분당소망교회 집사)씨가 아이들을 위한 음악 교육 지침서를 냈다. 음악 교육에까지 관심이 있는 아빠라면 아이들의 신앙 교육은 어떻게 하고 있는지 궁금했다. 책을 내고, 후너스란 기획사를 만들어 드라마 제작도 하고, 앨범 준비로 바쁜 김씨를 만나보았다.

그는 아이들에게 ‘어떻게 돼야 한다’고 가르치지 않는다고 운을 뗐다. 자녀 교육관이나 자녀에게 바라는 것 등이 딱히 없는 자유로움을 강조했다. 부모가 그저 자녀에게 자신의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교육이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아버지가 살아가신 것처럼 제가 살아가기를 바랍니다. 또 제가 살아가는 것처럼 제 아이들도 살기를 바랍니다.”

신앙도 마찬가지다. 아버지가 믿은 것처럼 믿고 아이들도 믿기를 바란다.

그가 예수님을 만난 것은 28년 전이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우연히 친구를 따라 서울 압구정동 소망교회에 갔다. 때마침 열린 악마 그리기 대회에서 대상을 받게 되자 교회에 출석하게 됐다고 한다. 이후 중등부 간부로 봉사도 하며 열심히 교회를 섬겼다.

굴곡 없이 살던 그에게 일생일대의 위기가 찾아왔다. 1989년 1집 음반을 내고 활발하게 활동하던 이듬해 5월, 갑작스러운 뇌경색으로 운전 중 기절하며 2년 6개월의 지루한 투병 생활이 시작됐다. 20대 젊은이 1만명 중에 2명이 나올까 말까 하는 흔치 않은 경우였다.

투병기간 동안 수요예배, 목요기도회, 주일예배에 빠지지 않았다. “병 주신 분도 하나님이시고 낫게 하시는 분도 하나님이시다란 말씀에 매달렸어요. 제가 바쁘다는 핑계로 하나님과 단절된 삶을 살았기 때문에 병을 주셨다고 생각했어요.”

1년 6개월이 지나자 갑자기 호전돼 현재는 후유증 없이 거의 정상을 되찾게 됐다. 병이 낫자 자연스럽게 옛 생활로 돌아가게 되더란다. 그러나 교회 출석만큼은 하나님이 항상 지켜보신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지키고 있다. 그가 좋아하는 성경 구절도 시편 100편 3절이다. “여호와는 우리를 지으신 이요 우리는 그의 것이니” 하나님은 우리를 만드신 분이므로 누구든지 하나님을 구주로 섬겨야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결혼을 앞두고 한 번도 배우자 기도를 해본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 이 역시 하나님이 다 알아서 해주실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다. 그도 그럴 것이 가톨릭 신자였던 처형들이 어느덧 교회에 나와 주일마다 새 신자 영접 봉사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내는 성경 공부도 열심이란다.

7세, 5세 된 두 아들에게 신앙 교육은 하지 않지만 자기 전에 아이들과 기도를 함께하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때로는 확인한다.

“너는 누가 만들었지?” “하나님이요.”

“누굴 통해서 태어나게 했지?” “엄마와 아빠를 통해서요.”

아버지가 식사하기 전에 매일 기도하는 모습을 보고, 찬송을 부르면 찬송을 배우게 되는 것처럼 일상적인 것에서 신앙 교육은 항상 이뤄지고 있다. 그의 이런 생각은 최근 발간한 ‘뮤직 비타민’(와이쥬 크리에이티브)의 음악 교육에도 나타나고 있다. 감성을 풍부하게 만드는 그만의 방식으로 아이들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게 지론이다. 또 기독교와 음악을 동일선상에 놓고 보고 있다.

“음악도 하나님의 여러 가지 것 중 하나입니다. 아이들에게 음악을 어떻게 전달하고 어떻게 할 것이냐는 제가 믿는 하나님을 아이에게 어떻게 전달할 것인지와 흡사하다고 할 수 있는 거죠.”

‘하나님은 좋은 사람이야’라고 말해줘봤자 아이는 모른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부모가 몸소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처럼 음악은 배우거나 가르쳐서 되는 것이 아니라 같이 듣고 즐겨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나 살아가면서 한 가지만큼은 아이들에게 가르치고자 한다. 하나님은 누굴 통해서건 지시하는 내용이 있을 것이므로 하나님 말씀을 잘 들어야 한다고.

“하나님 말씀을 잘 들으면 손해 보는 것이 없다.”

최영경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