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독출판] “바람직한 교회상, 과거에서 배우고 익혀야”… ‘김홍기 총장이 쉽게 쓴 세계 교회 이야기’

[기독출판] “바람직한 교회상, 과거에서 배우고 익혀야”… ‘김홍기 총장이 쉽게 쓴 세계 교회 이야기’ 기사의 사진

김홍기 총장이 쉽게 쓴 세계 교회 이야기/김홍기 지음/신앙과지성사

“과거사를 통하여 내일의 한국교회와 세계교회의 미래를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를 생각하면서 이 책을 쓰게 되었습니다.”

김홍기(사진)감리교신학대학교 총장은 지난 15년간 세계 교회사를 강의하면서 ‘평신도를 위한 세계 기독교의 역사 이야기’를 다시 수정하고 보완해 새로운 책으로 펴낼 생각에 골몰했다. 12대 총장을 맡고 제2 창학에 나서다 보니 책을 쓸 여유가 많지 않았지만 틈틈이 원고를 쓰기 시작해 드디어 마침표를 찍었다.

처음 이 책을 쓰게 한 이는 2007년 작고한 친형인 고 김동완 전 NCC(KNCC) 총무다. 저자가 미국에서 박사학위를 마치고 한국에 들어오자마자 김 전 총무는 동생에게 세계교회 이야기를 좀 쉽게 써보면 어떻겠느냐는 어려운 주문이었다. 그래서 평신도가 쉽게 읽을 수 있는 책을 썼다. 그 책이 벌써 10판 이상이나 재발행됐다.

“여러 스승들로부터 배운 통찰력을 가지고 다시 한번 정리하게 됐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저의 독창적인 해석은 없고 스

승들의 해석을 모아 정리했죠. 감신대 박대인 교수, 연대신학대학원 한태동 교수와 민경배 교수, 미국 유학시절에 만난 수많은 교수들의 가르침이 밑바탕이 됐습니다.”

기자들과 점심시간에 만난 김 총장은 식사를 하는 둥 마는 둥 하면서 신학적 사관을 설명했다. “칭의(믿음으로 의롭게 됨)와 거듭남과 구원의 내적 확신을 강조하면서도 믿음으로 끝나지 않고 경건의 수련과 사랑의 수련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에게까지 자라가는 성화를 포함하는 복음주의이면서도, 그것이 개인 구원에만 머무르지 않고 사회 참여를 통해 정치적, 경제적 정의를 실현하고 나눔과 분배를 통해 세상의 빛이 돼가는 사회적 성화의 차원까지 열리는 복음주의를 의미합니다.”



“감리교 감독회장 자리를 놓고 밀고 당기는 모습이 참 안타깝습니다. 세계 교회사를 보면 아무것도 아닙니다. 바람직한 교회상, 바람직한 영성상을 그리면서 과거와의 대화를 통해 새로운 미래를 꿈꾸어 보는 작업으로 이 책을 썼습니다. 지성과 영성을 두루 갖춘 분이 지도자로 섰으면 좋겠습니다.”

윤중식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