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부장판사 배기열)는 26일 오후 2시 417호 대법정에서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에 대한 1심 선고공판을 열고 유무죄 여부와 형량을 결정한다. 지난 8월 검찰은 황 전 교수 사건 심리를 마치며 징역 4년을 구형했다.

황 전 교수는 2004∼2005년 사이언스지에 조작된 줄기세포 논문을 발표한 뒤 환자맞춤형 줄기세포 실용화 가능성을 과장해 농협과 SK에서 연구비 20억원을 받아내고(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난자를 불법매매(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 위반)한 혐의 등으로 2006년 5월 불구속 기소됐다.

황 전 교수 사건은 2006년 6월 20일 첫 공판 이래 결심까지 43차례 공판이 열렸다. 재판부가 2차례 바뀌고 변호사 20여명이 투입됐으며, 증인 60명의 심문이 이뤄지는 등 전례 없는 마라톤 공방이 이어졌다. 당초 지난 19일로 잡혔던 선고공판도 1주일 연기됐다. 300쪽에 이르는 판결문 작성에 시간이 더 필요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선정수 기자 js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