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개혁주의생명신학회 창립총회-1차 학술대회 “교회·성도 살리는 생명운동 전개”


개혁주의생명신학회가 14일 서울 방배동 백석아트홀에서 제1차 정기 학술대회 및 창립총회를 가졌다.

학회 임원진은 회장 최갑종 백석대 교수, 부회장 김진섭 백석대 대학원 신학부총장, 이승구 합동신학대학원대 교수, 총무 임원택 백석대 교수, 감사 안명준 평택대 교수 등으로 구성됐다.

총회에 앞서 열린 학술대회에서 이상규 고신대 교수는 ‘개혁주의생명신학과 한국교회’라는 발제에서 “한국 장로교회는 개혁주의 신학과 전통을 따른다고 했지만 사실은 세대주의 혹은 근본주의 신학에 안주해 그리스도의 우주적 주권을 말하는 문화 현실엔 무관심하거나 침묵했다”고 비판했다. 이는 한국 신학이 과도하게 호교적 방어적 사변적 성격을 띠고 삶과 실천, 생명력을 잃게 된 원인을 지적한 것이다.

이 교수는 “신학의 목표는 사람들의 영혼을 구원하고 삶과 환경을 변화시켜 종국적으로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것”이라면서 “개혁주의생명신학은 교조화된 오늘의 현실을 반성하고 교회와 성도들을 바로 세우는 생명 운동을 전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박찬호 백석대 교수는 ‘개혁주의생명신학과 신학 교육’이라는 발제를 통해 “과거엔 목회자와 신학자라는 구별도 없고, 조직신학 성경신학 등의 구분도 없이 ‘신학 있는 목회’와 ‘목회 있는 신학’을 추구했다”고 말했다.

한편 기독교통일학회(회장 주도홍 교수)는 14일 서울 사당동 총신대에서 ‘독일 통일 20년에 비추어 본 더 나은 한반도 통일 방안’이라는 주제로 학술 포럼을 가졌다.

정종훈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교수는 통일 전후 독일교회의 역할을 분석하고 한국교회의 과제에 대해 소상히 밝혔다. 정 교수는 통일 전 동서독교회는 각 체제를 옹호하지 않는 대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매개로 해 연합하고 평화를 만들어 나가는 데 힘썼다고 했다. 정 교수는 “통일 비용이 분단 비용보다 훨씬 클지라도 한국교회는 분단의 고통을 해결해야 할 역사적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교회는 독일 통일의 선례를 감안해 평화 공존과 남북 연합, 연방제 국가의 과정을 상정하며 세계 공동체를 섬기는 이타적 민족주의를 실행하고 한반도식 통일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북 지원도 지속 가능한 개발 협력과 인력 개발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함태경 기자 zhuanji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