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전문 바이오기업인 바이오스펙트럼㈜은 레몬과 로즈마리 등에 많이 함유된 천연물질인 `로즈마린산(Rosmarinic acid)'이 뛰어난 함염증 효과와 함께 아토피에 매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이 회사는 이 같은 연구결과를 월드사이언스(World Science)에서 출간한 `향신료의 분자타겟과 치료에의 응용(Molecular Target and Theraputic Uses of Spices)'이란 책에 논문으로 발표했다.

발표논문에 따르면 로즈마린산은 세포 수준에서 가려움증 신호나 염증 신호를 차단했으며, 21명의 아토피 환자를 대상으로 8주 동안 이뤄진 임상시험에서 대조군에 비해 약 50% 정도의 증상 개선효과를 나타냈다.

또한, 임상시험에서 어떤 부작용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