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생명나무

[그림이 있는 아침] 생명나무 기사의 사진

일곱색깔 무지개가 나무에 떴다. 빨강은 구속, 주황은 즐거움, 노랑은 기쁨, 초록은 생명, 파랑은 충성, 남색은 자유, 보라는 위엄을 나타내고 있다.

조혜경展(12월 28일까지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갤러리·02-781-9218)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