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이 기타를 갖고 있는 사람이 부러웠는데 오늘 이렇게 좋은 기타를 갖게 돼 꿈만 같습니다.”

기타리스트 신중현(71)이 세계적인 기타 전문 회사 펜더(Fender)로부터 기타를 헌정 받았다. 1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제지마스에서 리처드 맥도널드 펜더 글로벌 마케팅 부사장은 신중현에게 특별 맞춤 제작된 기타를 전달했다. ‘펜더 커스텀 숍 트리뷰트 시리즈(Fender Custom Shop Tribute Series)’는 마스터 빌더가 맞춤 제작한 기타를 음악사에 한 획을 그은 인물에게 헌정하는 행사다. 에릭 클랩튼, 제프 백, 잉베이 맘스틴, 스티비 레이본, 에디 반 헤일런 등이 앞서 수상했으며 신중현은 아시아 뮤지션으로는 처음이다.

1950년대 싸구려 기타를 들고 미 8군 오디션에 참가했던 청년은 한국 록 음악의 전설이 됐다. 신중현은 “록 음악은 현대 문화를 이끌어가는 음악”이라면서 “현재 유명한 기타 회사가 우리의 록 음악을 인정했다는 의미다. 우리의 대중음악 수준이 세계적이라는 걸 알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맥도널드 부사장은 “한국에서 로큰롤 정신을 널리 알린 신중현에게 기타를 증정하게 돼 기쁘다. 독학으로 뛰어난 실력을 갖췄으며 그로인해 펜더 기타가 유명해졌다는 사실을 알고 큰 감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중현이 새것보다 자신과 같은 인생을 가는 느낌이 들도록 만들기를 주문한 기타는 마스터 빌더 데니스 갈루즈카의 손길로 스크래치가 있는 빈티지 풍의 검정색 몸체에 단풍나무로 된 넥이 돋보이는 명기. 취재진이 시연을 요청하자 자신만을 위해 오롯이 제작된 기타를 쥔 그는 의자에 한쪽 발을 올리고 눈을 지그시 감고서는 ‘미인’을 연주했다.

그는 펜더를 진실한 기타로 정의했다. 그는 “펜더는 주면 주는 대로 받는 기타다. 내가 슬프면 슬픈 음악이 나오고 즐거우면 즐거운 소리가 나오는 솔직한 기타”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아들 기타리스트 신윤철, 신촌블루스 엄인호, 자우림 이선규, 노브레인 정민준 등 선후배 기타리스트가 모여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펜더는 서울 신사동에 ‘팬더 커스텀 숍 쇼룸’을 열어 기타 맞춤 제작 상담과 펜더 제품 소개를 할 예정이다. 펜더는 이미 이탈리아, 독일, 일본에 이와 같은 가게를 운영중이다.

이선희 기자 su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