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은 전 세계 사람들에게 축제의 날입니다. 하지만 북한 동포는 그 기쁨을 전혀 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북한 인권 및 탈북자 단체인 ‘자유와 생명 2009’ 대표 로버트 박(29)씨가 25일 중국을 통해 북한에 들어갔다. 북한 관련 단체 100여 개가 공동으로 만든 이 단체는 국회에 계류된 ‘북한 인권 법안’ 통과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국제형사재판소(ICC) 제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펼쳐왔다.

박씨는 전 세계 사람들이 북한에 대해 너무 무관심하기 때문에 북한 주민의 인권 문제를 환기시키기 위해 일부러 성탄절을 택해 방북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이날 오후 3시 연길을 출발했다. 차로 2시간을 달리니 북한의 회룡시가 보이는 지점이었다. 그곳에서 꽁꽁 언 두만강을 건너 북한으로 들어가는 데 걸린 시간은 고작 10분이었다. 다행히 제지하는 북한군 초병은 없었다.

그가 가져간 것은 한 통의 편지였다. 수신자는 김 국방위원장과 북한 지도자들이다. 그들에게 “북한 인민을 살릴 식량, 의약품, 생필품 등을 가지고 들어갈 수 있도록 국경을 개방하고 정치범을 석방하라”고 요청하는 내용을 담았다.

재미교포인 박씨의 입국이 제2의 ‘미 여기자 억류사건’으로 번질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박씨는 “정치적으로 몰고 가면 끝이 없다”며 “나의 방북이 북한 인권 상황을 알리는 데 기여하면 그것만으로도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인권단체 관계자는 전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