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노마드(Nomad)

[그림이 있는 아침] 노마드(Nomad) 기사의 사진

1986년 8월 전남 진도의 집 앞에 서 있는 아이들 모습이 아스라한 추억을 전한다. 변화하는 1980년대 한국인의 삶에 대한 작은 기록이다.

권태균 사진전(서울 관훈동 갤러리 룩스·02-720-8488)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