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비교할 수 없는 최선의 선택

[오늘의 설교] 비교할 수 없는 최선의 선택 기사의 사진

누가복음 10장 38~42절

어느 날 예수님께서 베다니에 살고 있는 마르다와 마리아를 찾아오셨습니다. 성경에는 예수님 한 분으로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예수님께서 12명의 제자들과 동반하셨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예수님을 포함한 13명 장정들의 한 끼 식사를 별안간 마련하는 일이 결코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



마르다는 상당히 분주하였던 반면, 동생 마리아는 부엌일을 돕는 대신 예수님 앞에 앉아서 말씀을 듣고 있었습니다. 마르다는 그것을 보고 불만을 토로하였습니다. “내 동생이 나 혼자 일하게 두는 것을 생각하지 아니하시나이까 그를 명하사 나를 도와주라 하소서.”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많은 일로 분주해 하는 마르다보다 마리아가 좋은 것을 택했다고 마리아를 칭찬해 주십니다.

이 이야기는 일반적으로 육체적으로 수고하는 사람의 노고보다는 마리아처럼 기도하고 말씀 듣는 일에 집중하는 사람을 두둔하고 있는 내용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41절에서 “주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마르다야 마르다야 네가 많은 일로 염려하고 근심하나”라고 한 말씀에서도 보듯이, 예수님은 마르다가 육체적인 많은 일을 한 것을 책망한 것이 아니라, 그녀가 많은 일을 시도하면서도 ‘염려와 근심’에서 해방 받지 못한 점을 지적하신 겁니다.

그렇다면 마르다가 염려와 근심에서 해방 받지 못한 원인이 어디에 있을까요? 그것은 마르다 자신과 동생 마리아의 처지를 비교하고 있는 데서부터 연유합니다. 자신은 뼈가 빠지도록 부엌에서 일하고 있는데 주님 앞에 팔자 좋게 앉아 있는 것처럼 보이는 마리아가 미워진 나머지 불평하고 원망의 마음이 가득하게 된 것이지요. 예수님께서는 마르다의 이러한 심리 상태를 꿰뚫어 보시고 지적하신 것입니다.

사단이 즐겨 사용하는 무기가 있는데 그것은 바로 ‘비교’입니다. 사단은 이 비교라고 하는 무기를 통해서 나 자신을 초라하게 만들기도 하고, 때로는 우월감에 빠지게도 만들어 우리로 하여금 종종 존재의 기쁨을 잃어버리고, 섬김과 봉사의 의미를 상실하게 합니다.

우리의 마음을 짓누르는 것 중의 하나가 소위 말하는 ‘성공 신화’입니다. 다른 사람들의 성공에 나를 비교함으로써 깊은 좌절감과 아픔을 가지게 합니다. 그래서 비교를 하다보면 때로는 잘못된 생각을 하기도 하고, 잘못된 결론을 내기도 합니다.

우리 인간에게 예수님이 필요한 이유는 바로 이것입니다. 예수님에게는 다섯이냐, 둘이냐, 하나냐는 숫자가 무의미합니다. 그 예수님을 만나게 될 때 우리는 비로소 비교 의식을 극복하고 자신의 가치를 발견하게 됩니다. 예수님 안에서 나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느낄 때, 나는 내 인생의 가치를 발견할 수가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 마르다의 선택은 좋은 선택이었지만, 최선의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내가 받은 것이 나에게 가장 좋은 것’이라고 하는 신앙의 눈을 가지고 나를 바라보고 하나님을 바라봐야 합니다. 언제까지 비교하며 살겠습니까?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것을 가지고 최선의 선택을 하며 살아가십시오.

이성훈 목사(남부성결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