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일보다 중요한 관계 기사의 사진

누가복음 10장 38∼42절

무언가를 하는 것(Doing)보다 누군가가 되는 것(Being)이 중요합니다. 한국 사람들은 세계에서도 일을 많이 하기로 소문났습니다. 신앙생활에서도 Being보다 Doing을 더 중요시하는 경우가 많은데, 같은 경향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우리들에게 오늘 말씀은 매우 중요한 것을 가르쳐줍니다.

먼저 우리가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예수님께서 결코 마르다의 봉사를 책망하지 않으셨다는 사실입니다. 봉사는 아름다운 것입니다. 여기 나타난 마르다의 봉사, 마지막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시는 예수님을 극진히 대접하고자 하는 일은 얼마나 아름다운 일이고 주님이 기뻐하실 일입니까. 이와 같이 우리 주위에는 아름다운 봉사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런 모든 일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됩니다. 예수님은 본문에서 ‘마리아가 더 좋은 편을 택했다’고 하신 것은 결코 마르다의 봉사를 평가절하한 말씀이 아닙니다. 그러면 주님께서 마리아에게 또 오늘 우리들에게 하시고자 하는 말씀은 무엇일까요.

주님은 일보다 우리의 마음을 보십니다. 주님이 마르다에게 하신 이 말씀은 그가 하는 일에 관한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그의 마음 상태를 보고 하신 말씀입니다. 지금 그의 마음은 어떤 상태에 있습니까? 분주해 있었습니다. 여기 ‘분주하다’는 말은 마음이 갈려 찢겨 있고 어수선해져 있는 상태를 의미합니다. 처음 마르다가 주님을 초대했을 때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의 처음 마음은 단순했습니다. 마지막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시는 주님께 따뜻한 밥 한 그릇이라도 대접하고자 하는 아름다운 마음이었습니다. 그런데 일을 하다 보니까, 그것도 일이 많다 보니까 그런 마음은 다 사라져버렸습니다. 그래서 주님께 와서 그런 말을 쏟아 놓은 것입니다.

주님은 일보다 우리의 관계를 더 중요하게 여기십니다. 여기 마르다가 마리아를 두고 하는 말을 들어보십시오(40절하). 이 말에는 다분히 불평과 불만이 들어 있습니다. 마르다는 처음에는 좋은 목적에서 일을 시작했지만 일을 하다가 마음을 잘 지키지 못하다 보니 그 일 때문에 결국은 동생에게, 심지어는 주님에게 불평하고 원망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일을 하다가 오히려 동생과의 관계, 주님과의 관계에 금이 가게 하였습니다. 우리는 열심히 일하고 또 잘하지만 관계는 등한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주님은 관계를 잃어버린 채 일만 하는 우리들을 결코 칭찬하지 않으신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주님은 일보다 주님과 함께하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기십니다. 여기 주님이 마리아가 택했다고 하는 이 좋은 편은 무엇을 뜻하는 것입니까. 이 말은 마리아가 주님의 발치에 앉아서 그의 말씀을 듣고 있는 자세를 가리키는 말씀입니다. 주님은 많은 일보다 우리와 함께하는 것을 원하십니다. 우리를 예수 믿게 하시고 교회로 불러주신 목적도 우리를 불러서 이런 일 저런 일을 시키시기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와 함께하시고 교제하시며 대화하시기 위해서입니다(막 3:14).

새해 첫 달부터 우리는 가정과 직장에서, 또 교회에서 많은 일을 할 것입니다. 일이 나쁜 것이 아닙니다. 일을 열심히 잘해야 합니다. 그러나 일이 전부가 아닙니다. 일보다 중요한 것이 있음을 알고 주님이 원하시는 마음과 자세로 열심히 일하며 살아가는 여러분이 되기를 축원합니다.



이철 목사 남서울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