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위원회는 노사정 실무대표가 이달 말까지 베이비붐 세대(6·25전쟁 직후인 1955년부터 산아제한 정책이 도입되기 전인 63년 사이에 태어난 사람들)의 정년 연장을 논의할 기구를 만들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현행 고령자고용촉진법은 60세 정년을 권고사항으로 규정하고 있다.

노사정 실무대표들은 11일 서울 여의도 노사정위 사무실에서 고용대책위원회 발족을 위한 준비 모임을 가졌다. 준비 모임에는 송영중 노사정위 상임위원, 노동부 허원용 고용평등정책관, 한국경영자총협회 이호성 경제조사본부 이사,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김종각 정책본부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정년 연장 문제뿐만 아니라 고령자 고용·소득, 전직 지원, 노후 보장 등을 폭 넓게 종합 검토하기로 했다. 고용대책위는 노사정 대표 각 3명, 위원장을 비롯한 공익위원 7명 등 16명으로 구성키로 의견 접근을 이뤘다.

베이비붐 세대 정년 연장과 관련해 임태희 노동부 장관은 지난 8일 “경제 성장을 이끈 50대와 60대의 정년 연장 문제는 중요한 국가적 과제이자 많은 논의가 필요한 부분이다. 정부는 이른 시일 안에 이 문제가 논의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찬희 기자 ch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