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방역조치에도 불구하고 구제역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지난 7일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도 포천 농가에서 3.5㎞ 떨어진 신북면의 한 목장에서 한우 15마리가 구제역 의심 증세를 보여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상수 동물방역과장은 “국립수의과학검역원에 의심 증세 소의 시료를 보내 구제역 여부를 정밀 검사하는 중”이라며 “예방 차원에서 확진 판정 결과와 관계없이 살처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농장은 이번에 구제역이 처음 발병한 젖소 농장에서 진료한 수의사가 지난 3일 방문했다고 농식품부는 덧붙였다.

김재중 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