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학기술부는 맞벌이 부부의 육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밤에도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야간 돌봄 전담 유치원’ 150곳을 선정해 3월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야간 유치원은 오후 7시 유치원 종일반이 끝난 아이들을 차량으로 데려와 밤 9∼10시까지 돌본다. 야간 유치원은 맞벌이 가정 또는 한부모 가정의 일하는 부모를 둔 자녀만 이용할 수 있으며 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저녁 급식비와 간식비 등은 학부모가 부담해야 된다.

야간 유치원 등록 방법 등은 시범 운영 유치원이 지정되는 다음달 교과부와 시·도 교육청, 지역 교육청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야간 유치원을 통해 3000여명의 아이들이 서비스를 받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교과부는 시범 운영 성과를 본 뒤 확대 운영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박지훈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