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법은 북한 황강댐 방류로 6명이 숨진 ‘임진강 참사’ 희생자 유족에게 한국수자원공사와 경기도 연천군의 보상금 총액을 30억원으로 하는 조정안을 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법원 관계자는 “희생자 유족이 수자원공사와 연천군을 상대로 낸 합의금 조정 신청에서 희생자 1인당 이미 지급된 1억원 외 3억5500만∼6억2500만원을 추가 지급하는 조정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양진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