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여친용갱

[그림이 있는 아침] 여친용갱 기사의 사진

죽은 뒤에도 자신을 지켜줄 것이라고 믿는 여자친구들을 그림으로 응고시켰다. 방송인 최유라, 개그우먼 박미선 이경실, 가수 노영심 등 아는 얼굴을 찾는 재미가 쏠쏠하다.

조영남 ‘딴짓예찬’展(17일까지 서울 명동 롯데에비뉴엘 갤러리·02-726-4428)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