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수도권을 운행하는 2개 시외버스 노선을 시내버스 노선으로 전환하고 6개 노선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도는 지난달 말 강화~김포~부천, 인천~서울(양재동) 노선 등 2개 시외버스 노선을 시내버스로 전환했다.

시내버스 전환으로 강화~김포~부천 노선은 요금이 3000원에서 1600원으로 47% 가량 내리고 인천~서울 노선은 3300원에서 2200원으로 33% 인하됐다.

도는 이와 함께 영등포~김포~강화, 안양~시흥~강화, 안양~개화동~김포대학, 서울(신촌)~김포~강화, 신촌~김포~외포리, 신촌~김포~화도 등 6개 노선의 시내버스 전환도 추진하고 있다.

수원=김도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