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와 택시기사, 50세 이상 장년층 등으로 신종플루 접종 대상이 확대된다. 정부는 또 남는 신종플루 백신을 북한에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교직원과 복지시설 종사사, 운수업 종사자 등을 신종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대상으로 추가하고 10일부터 18일까지 전국 의료기관에서 접종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질병 유행 감소에 따라 노인 등의 접종률이 감소해 백신 수급에 여유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추가 접종 대상자는 교직원(62만명)과 사회복지시설과 보육시설(20만명), 운수업(67만명), 국가기반시설(14만명), 국가유공자(9만명), 저소득 의료급여 수급권자(77만명), 그리고 50~64세 장년층(약 600만명)이다.

국가유공자와 의료수급권자는 10~18일까지 보건소에서, 교사 등 나머지 추가 접종 대상자는 전국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에서 진행된다.

병의원에서 맞는 경우 정부가 지원하는 백신비를 제외한 접종 비용 1만5천원은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또 이들을 접종한 후 남는 물량을 19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접종 대상이 아닌 일반 국민에게 접종할 계획이다.

접종을 원하는 사람은 10일부터 전화나 방문 또는 예방접종도우미사이트(http://nip.cdc.go.kr)를 통해 위탁의료기관에 예약하면 된다.

기존의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돼 있는 건강한 노인에 대한 접종을 보건소에서 계속 진행된다.

대책본부는 "현재 신종플루가 감소추세지만 설 연휴 및 다음달초 각급 학교 신학기를 맞아 다시 유행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모든 우선 접종 대상자는 조기에 접종을 완료할 것을 권고했다.

이종구 질병관리본부장은 "고위험군과 노인의 접종률이 낮아 신종플루 사망자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며 "고위험군의 접종률이 높아져야 질병 발생을 줄이고 사망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계획 대비 접종률은 초등학생과 의료인이 73~95%로 높은 반면 고위험군인 임신부와 만성질환자의 접종률은 각각 22%와 30%로 저조한 편이며 노인층 접종률도 34%에 불과하다.

한편 보건당국은 신종플루 백신 여유분을 북한에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통일부와 협의 중이다.

대책본부 관계자는 "항바이러스제에 이어 이어 백신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