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IMF 이코노미스트 주장… 英 재무부 “신용등급 AAA” 반박

영국의 재정 상태가 심각한 금융위기에 처한 그리스, 스페인과 다를 바 없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이먼 존슨 전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7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리스나 스페인처럼 정부채권 신용등급이 심각한 하락 압력을 받고 있는 국가 명단에 영국도 추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존슨은 “금융시장은 이 모든 나라들의 재정문제에 대해 오랜 시간 엄격하게 봐 왔다”면서 “현재 그리스가 특별한 예가 되고 있지만 영국도 리스크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영국이 가까운 미래에 예산을 통제할 수 있고, 신용을 줄 수 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심각한 어려움에 봉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존슨의 발언에 대해 영국 정부는 신용평가기관들의 평가를 언급하며 재정 상태는 안전하다고 주장했다. 영국 재무부 대변인은 “세계 3대 신용평가기관에서 영국 국가신용등급 AAA를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존슨은 선진 7개국(G7) 무용론도 주장했다. 그는 “G7이 뒤늦게 재정난을 겪고 있는 유럽 국가들에 대해 논의하기 시작했다”며 “뒤떨어진 사고를 갖고 있는 쓸모없는 조직”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고든 브라운 노동당 정부는 총 160억 파운드(약 29조2624억원)의 공공자산을 매각해 민간기업으로 전환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를 통해 향후 4년 안에 재정적자 규모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민영화 작업이 가장 많이 진척된 사업은 영국-프랑스 해협 철도 라인과 프랑스행 페리가 오가는 도버 항구다. 런던 템스강을 가로지르는 다트포드 유료도로와 학자금 대출은행, 우라늄 가공기업인 유렌코 등의 매각도 추진 중이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