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사범과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대검찰청 공안부는 9일 전국 검찰청을 화상으로 연결해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지방선거 대비 비상근무 체제 단계를 상향 조정키로 했다. 검찰은 기존 공안부 선거사범수사반원 531명(검사 143명) 외에 단계적으로 특수부와 형사부 인력 572명(검사 92명)을 지원할 방침이다.

검찰은 최근 선거사범이 급증하는 등 선거운동이 과열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선거범죄전담수사반의 비상근무 체제 단계를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혼탁·과열 양상이 극심해질 경우 검찰의 모든 수사 역량을 투입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검찰은 여론조사나 출판기념회를 빙자한 불법 선거운동 등 최근 문제가 되는 선거운동과 설 명절을 전후한 금품 살포, 허위사실 유포, 공무원 선거 개입 등을 중점 단속한다.

선정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