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부터 이어진 전세난으로 서울지역에서 3.3㎡ 아파트 전셋값이 지난 1년간 14%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남지역은 상승률이 24%에 달했다.

10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5일 현재 서울지역 아파트 전세가는 3.3㎡당 696만원으로 1년여 전인 작년 1월 초의 609만원보다 14.12%나 올랐다.

구별로 3.3㎡당 전세가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송파구로 작년 1월 631만원에서 올해 2월 초 849만원으로 무려 31.97%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서초구가 23.68%(790만원→996만원), 광진구 20.79%(630만원→763만원), 강동구 19.15%(502만원→608만원), 강남구 15.75%(928만원→1천74만원) 등으로 집계됐다.

강남구와 송파구, 서초구 등 강남지역 3개구 평균은 작년 초 2천350만원에서 1년여만에 2천921만원으로 24.2% 상승했다.

수도권 아파트의 3.3㎡당 전세가는 같은 기간 340만원에서 365만원으로 7.77%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과천이 623만원에서 884만원으로 37.58% 올라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하남 26.55%(377만원→478만원), 화성 24.59%(240만원→302만원), 군포16.13%(425만원→479만원) 등의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고, 여주(-6.25%), 광명(-2.72%), 이천(-1.61%) 등은 하락했다.

신도시는 같은 기간 평균 523만원에서 553만원으로 6.93% 상승했으며, 평촌과 산본이 각각 7.24%와 7.21%의 상승률을 보였다.

부동산114 임병철 과장은 "서울에서는 전세난의 진원지가 된 강남권과 주변지역의 평균 전세가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고, 수도권에서는 서울 강남구와 송파구에 인접한 과천ㆍ하남을 비롯해 대기업 이전으로 전세수요가 급증한 화성 등의 오름세가 두드러졌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