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석동 칼럼] 대통령님 잘 좀 모시기 바랍니다 기사의 사진

“청와대 참모들은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 숨소리까지 정교하게 여과시켜야”

드디어 한나라당이 세종시 관련 당론 변경 수순을 밟기 시작했다. 한나라당 내분과 야당의 움직임을 보면 그런다고 해서 세종시 수정안이 국회를 통과할 가능성은 현재로서 제로다. 바꿔 말해 기적 같은 대반전이 없는 한 국회의석 구조상 새 세종시법 출생은 여전히 난망이다.

야당들은 그러려니 하자. 여권 주류세력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아온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측은 또 다른 차원에서 요지부동이다. 무엇보다 신뢰와 원칙은 박 전 대표의 양보할 수 없는 정치자산이다. “대선 공약으로 표를 얻어 정상적으로 추진해온 일을 정부 스스로 번복해 문제가 생겼다”거나 “당론이 바뀌어도 반대하며 내 입장은 달라지지 않는다”는 데 변화가 있을 조짐은 전혀 없다.

그는 미래의 권력으로 일컬어져온 터이기도 하다. 차기 대선 준비과정에서 고스란히 족쇄가 될 게 뻔한 세종시 수정을 그가 달가워하겠는가. 2007년 대선 때의 당내 경선과 이듬해 총선 공천과정에서 경쟁자 측에 대해 깊숙이 쌓인 불신도 불변일 것이다. 한나라당에 친이 친박이 없다는 것 또한 사실이 아니다. 이런 상황에서 그가 당 대표였을 때 마련된 세종시 원안 수정에 그더러 동의를 구하는 것은 일종의 강매(强賣)다. 말이 쉬워 윈-윈이지 절대로 현실정치는 그렇게 로맨틱하지 않다.

따라서 정치인 박근혜가 세종시 수정 시도에 의문을 갖는 것은 자연스럽다. 세종시 원안과 수정안 중에서 뭐가 더 애국적이냐를 분별하는 것도 말처럼 간단치 않다. 유·무형의 가치를 통틀어 말하면 정답이 있을 수 없다. 밀어붙여서, 떠밀리듯 해서 결론이 난들 결코 민주적이지도 않다.

여권 내부의 논란은 박 전 대표 측이 친이 측의 전방위 공세에 맞선 형세다. 잠재적 경쟁자군(群)에서 ‘너의 불행=나의 행복’을 현실화시키려는 몸짓들이 읽히기도 한다. 우리 정치에서 말로서야 어디 대인(大人) 아닌 분이 있었던가.

몇 달 동안 세종시 문제를 둘러싼 일련의 공방을 보면서 갖게 된 몇 가지 미스터리가 있다. 과연 이명박 대통령은 상황이 이렇게 될 줄 모르고 민감한 세종시 수정 드라이브를 걸었을까. (박근혜 전 대표의 반발을 예상 못했다는 대통령실장의 최근 발언은 정말이지 상상 못했다) 박 전 대표와의 사전 교감이 일절 없었던 것은 그래서였을까. 그냥 밀어붙이면 만사형통할 것으로 굳게 믿은 걸까.

세종시 논란은 가장 정치적인 문제를 비정치적 사안으로 단정해 수정을 강행한 데서 비롯됐다. 그리고 목도하는 대로 더 고약한 정치문제가 됐다. 청와대 측과 박 전 대표 간의 공방은 잠시 자제모드지만 여권 분위기로 봐 재연(再燃)은 시간문제다.

청와대 측과 박 전 대표 측의 요즘 갈등 진원(震源)은 이른바 강도론과 일꾼론이다. “식구끼리 싸우다가도 집안에 강도가 들면 합심해 강도를 물리쳐야 한다 - 집안 사람이 강도로 돌변하면 어떻게 되겠나” “일 잘하는 사람을 밀어주겠다는 뜻 - 박근혜 대선주자 배제 의도가 드러난 것이다” 이런 식으로 말들이 뒤엉켰다.

난리 이면에는 비유와 그 시기의 적절성 여부가 있었다. 청와대는 저널리즘의 일부 ‘너절리즘적’ 속성까지 감안한 준비가 항상 돼 있어야 한다.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은 지극히 공적인 것이고, 청와대 참모들은 그런 ‘주군’의 숨소리까지도 정교하게 여과시키며 보좌할 의무가 있다.

청와대 참모들이 언제부터 대통령 의중과 무관하게 독단으로 특정인, 특정사안에 대해 감정 섞은 언사를 불사하게 됐는지는 또 다른 궁금증이다. 홍보수석비서관이 강도론과 관련해 “박근혜 의원은 예의를 지키고 실언에 대해 공식 사과하라”고 통첩한 것은 주먹질 수준이었다. 그것 때문에 대통령의 강도논쟁 자제 지시가 부랴부랴 나오지는 않았을 것이다.

청와대 참모들이 “그건 아닙니다”고 얼마나 말하는지는 더 궁금하다. 대통령 앞에서 아무도 노(No) 하지 못한다는 풍문은 사실이 아니면 좋겠다. 어느 사회 어느 집단이든 옳은 소리가 고깝게 들리면 병들고 마는 것이 동서고금의 이치다.

한석동 편집인 jerome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