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유리풍경

[그림이 있는 아침] 유리풍경 기사의 사진

투명한 유리병, 빛의 반짝임, 대롱대롱 매달린 물방울, 굴절된 이미지, 뿌리칠 수 없는 장미의 유혹. 그림은 욕망에 사로잡힌 현대인들에게 마음의 중심을 잡으라고 말한다.

최경문 展(3월 20일까지 서울 청담동 박영덕갤러리·02-544-8481)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