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숭례문 풍선사건

[그림이 있는 아침] 숭례문 풍선사건 기사의 사진

부풀어 오를수록 중력을 거슬러 하늘로 떠오르는 풍선. 극한의 팽창으로 결국에는 터지고 만다. 숭례문 화재사건을 인간 욕망의 폭발을 상징하는 풍선에 빗대고 있다.

이동욱 展(3월 30일까지 서울 청담동 오페라갤러리·02-3446-0070)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