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학상·젊은 과학자상 수상자 기사의 사진

인하대 수학통계학부 강현배(50), KAIST 물리학과 이용희(55) 교수, 서강대 자연과학대학장 윤경병(54), 서울대 약학대 오우택(55) 교수 등 4명이 제12회 한국 과학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KAIST 조광현(38) 교수, 서울대 서갑양(37), KAIST 김상욱(37)·조계춘(40) 부교수는 제13회 젊은 과학자상 수상자로 각각 선정됐다.



수학 분야 수상자인 강현배 교수는 수학계에서 60년간 풀리지 않은 숙제인 ‘폴야-세고 예측’과 ‘에슐비 예측’을 명쾌하게 증명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물리학 분야 이용희 교수는 최근 각광받고 있는 광결정 물리 광학 분야 세계적 과학자 중 하나로, 물리적으로 가장 작은 공진기에 근접하는 레이저 모습을 순수 국내 기술과 연구력을 동원해 실험적으로 규명했다. 화학 분야 윤경병 학장은 나노 및 마이크로 입자를 조직화시켜 다양한 신물질을 창출하는 연구 분야를 개척했다. 생명과학 분야 오우택 교수는 지금까지 불치병으로 알려진 ‘낭포성 섬유증’ 등 치료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했다.

한국과학상 수상자에게는 대통령상과 상금 5000만원이 각각 주어지며, 젊은 과학자상 수상자는 대통령상과 연구 장려금으로 매년 2400만원씩 5년간 지원받는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