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배진선의 동물이야기

[배진선의 동물이야기] 천부적인 사냥꾼 치타

[배진선의 동물이야기] 천부적인 사냥꾼 치타 기사의 사진

치타는 세상에서 가장 빠른 발을 가졌다. 시속 112∼120㎞ 속도로 달릴 수 있고, 500m 정도는 순식간에 주파하며 3초 만에 시속 103㎞까지 속도를 낼 수 있다. 세상의 어떤 차도 치타만큼 높은 순간가속을 못한다. 날씬한 몸을 유연하게 구부렸다가 펴면서 마치 단거리 육상선수들이 출발 신호에 맞춰 총알처럼 앞으로 나가듯 치고 나갈 수 있다. 또 빠른 속도로 달리면서도 긴 꼬리로 균형을 잡아 방향을 쉽게 바꿀 수 있어 먹잇감의 진로를 차단, 사냥을 성공으로 이끈다.

치타는 다른 고양이과 동물들과 다르게 항상 발톱이 밖으로 드러나 있어 달릴 때 발톱으로 땅을 찍으면서 나갈 수 있고, 뒷발은 발바닥이 넓어서 땅을 박차는 힘이 크다. 치타의 콧구멍은 엄청난 속도를 감당하기 위해 넓어져서 더 많은 산소가 들어오도록 하고 있고, 심장과 폐도 효과적으로 산소 교환을 담당한다.

짧지만 격렬한 먹이 사냥을 하는 동안 치타의 분당 맥박수는 60에서 150으로 증가하고, 체온도 급격히 올라간다. 사냥이 끝나면 치타들은 급격히 피로를 느껴 한동안 움직이지 못하고 휴식을 취해야 한다. 이것이 치타가 끈질기게 추격해서 먹이를 잡는 방식보다는 몰래 10∼30m까지 접근해 1분 이내 거리에 있는 먹이를 덮쳐 사냥하는 방식을 택한 이유다. 치타의 사냥성공률은 50%나 된다. 호랑이의 성공률이 10%를 넘지 못하는 것을 감안한다면 치타는 사냥꾼으로서 천부적인 능력을 가졌음이 틀임 없다.

하지만 치타가 살아가는 데는 어려움이 많다. 고생해서 사냥해 놓은 먹이를 사자나 표범에게 빼앗기기도 하고, 하이에나나 독수리들이 떼로 몰려들어 훔쳐가기도 한다. 한때 아프리카 전역에 살았던 치타들이 지금은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에 1만 마리 이하만 생존해 있을 정도로 심각한 멸종 위기에 직면해 있다.

치타의 생존을 위협하는 것에는 밀렵과 서식지 파괴도 있지만 가장 큰 요인은 아이러니하게도 치타들이 가지는 유전적 문제 때문이다. 약 1만년 전에 무슨 이유에서인지 치타의 수가 갑자기 줄었고, 이후 다시 증가하기는 했지만 근친교배 확률도 같이 증가했다. 그로 인해 환경변화나 질병에 대한 저항성이 떨어지고, 새끼들의 폐사율과 불임도 증가했다.

현재 여러 국제 단체들이 조각조각으로 나뉘어 있는 치타들의 서식지를 연결해 서로 다른 지역의 치타 유전자들이 섞이게 하고 있지만 이 아름다운 동물이 다음 세대까지 살아남게 하기 위해서는 사람들의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

서울동물원 동물운영팀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