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 소녀’ 김예진 “지금은 50억 벌어요” 기사의 사진

[쿠키 톡톡] “‘4억 소녀’는 옛말이죠”

온라인 쇼핑몰 운영을 통해 ‘4억 소녀’로 잘 알려진 김예진(26)이 현재는 연 50억을 버는 것으로 전해져 다시 한 번 놀라움을 주고 있다.

케이블 채널 패션앤은 인터넷 패션 쇼핑몰 ‘립합’의 CEO 김예진이 오는 4월9일 첫 방송되는 ‘스타일 배틀로얄 TOP CEO’프로에 녹화 출연한 자리에서 현재 연 매출이 50억원이 넘는다고 말했다고 최근 밝혔다.

김예진은 19살이던 지난 2003년 한 방송사의 프로그램에 ‘4억 소녀’로 알려지면서 유명세를 탔다. 김예진이 쇼핑몰을 시작한 2003년은 국내에 온라인 쇼핑몰이란 개념조차 익숙하지 않던 시절이었다.

김예진은 하지만 항상 비싼 옷만 입고 다니는 이른바 ‘된장녀’라는 소문에 대해 “내 쇼핑몰에서 파는 옷만 입는다”며 고개를 저었다.

한편 ‘스타일 배틀로얄 TOP CEO’는 김예진처럼 쇼핑몰로 성공한 젊은 CEO들이 최고 쇼핑몰 인증을 위해 스타일링 서바이벌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연예계 찰떡 호흡을 자랑하는 백지영, 유리가 공동 MC를 맡았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