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명문대 출신 지원자를 일부러 안 뽑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전국 중소기업 382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명문대 출신 인력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71.2%가 이른바 ‘SKY대’(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출신 지원자를 채용과정에서 의도적으로 배제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5일 밝혔다.

명문대 출신을 뽑지 않은 이유로는 ‘더 좋은 직장을 찾아 금방 떠날 것 같아서’란 응답이 61.3%로 가장 많았다. ‘높은 연봉을 요구할 것 같아서’(12.8%), ‘충성심이 약하고 열심히 일하지 않을 것 같아서’(8.9%), ‘근성이나 도전정신이 약할 것 같아서’(4.5%)란 답변이 뒤를 이었다.

실제 명문대 출신을 채용해 봤다는 기업의 82.4%는 명문대 출신 인력의 퇴사율이나 이직률이 그렇지 않은 지원자에 비해 높았다고 답했다.

명문대 출신 직원의 업무 역량에 대해선 ‘우수하긴 하지만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와 ‘별 차이 없다’는 응답이 각각 39.8%, 33.0%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훨씬 뛰어나다’는 13.9%, ‘오히려 뒤떨어진다’는 답변이 13.4%로 조사됐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