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국인 범죄 절반이 중국인… 합동수사본부 단속 결과

외국인 범죄 절반이 중국인… 합동수사본부 단속 결과 기사의 사진

외국인 조직범죄 합동수사본부(합수부)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지난달 말까지 단속한 외국인 범죄자 1354명 가운데 중국인이 667명(49.3%)으로 가장 많았다고 7일 밝혔다. 이어 태국인(210명) 필리핀인(101명) 베트남인(78명) 몽골인(47명) 미국인(45명) 순이었다. 중국인 범죄자가 많은 이유는 국내 체류 외국인 중 중국인 비율이 가장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단속된 외국인 범죄자 가운데 157명이 구속되고 92명은 강제퇴거 절차에 회부됐다.

단속 범죄 유형별로는 살인 강도 성폭행 등 강력사범이 227명으로 가장 많았고 마약류사범(211명), 외국인등록증 등 문서위조사범(209명), 환치기 등 경제사범(56명)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대부분 조직범죄와는 관련 없는 단순 범죄인 경우가 많았다. 합수부 관계자는 “국내 체류 외국인 사회에 아직은 일본 야쿠자 같은 범죄조직이 생겨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지만 지속적인 단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정수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