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실종자 가족협의회'는 '천안함' 침몰사고 조사를 위해 구성된 '민.군 합동조사단' 참가에 대해 "(그동안)군의 발표 변화에 대한 불신이 쌓인데다, 사고직후 구난구조활동이 최대 역량으로 이뤄졌는지를 알고 싶기 때문"이라고 9일 밝혔다.

가족협의회 이정국 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서 "군의 일방적인 설명만 듣기는 어렵고, 진상규명을 위해서라도 (가족대표의)합조단 합류가 좋은 방법"이라며 "합조단에 참가할 가족대표 4명 중 전문가 3명은 현재 접촉 중이며, 아직 시기적으로 여유가 있다"고 덧뭍였다.

이 대표는 앞선 8일 기자회견에서도 "합조단을 감시하거나, 불신을 갖고 있는게 아니다. 의문을 해소해 사건을 최대한 명확하고, 진실하게 끝날 수 있는 사례를 만들고 싶다. 사건이 길어질수록 장병이나 가족도 힘들고, 군도 곤혹스러워진다"며 합조단 참가 이유를 밝혔었다.

'(국방부 발표내용) 몇가지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다르다'는 이유에 대해서도 그는 "배의 침몰위치가 정상 경비구역인지 또는 회피기동에 있었는지를 알고 싶었다"며 "경비구역이면 평상시 경계근무, 회피기동이면 비상사태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최근에 천안함의 위치가 정상 경계구역에 포함된 사실을 알았다. 상황분석이 달랐다"며 일부 의문사항에 대해 오해가 풀렸다고 설명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