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염소의 꿈

[그림이 있는 아침] 염소의 꿈 기사의 사진

“내 무대의 주인공은 염소다. 염소의 말은 나의 말이며 연속된 단막극이다. 단막극의 주인공은 아름다운 영혼을 가졌다. 염소를 통해 건강한 웃음을 전하고 싶다.”

한선현 展(5월 23일까지 서울 동숭동 샘터갤러리·02-3675-3737)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