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물소리 바람소리

[그림이 있는 아침] 물소리 바람소리 기사의 사진

방탄유리에 유화로 그린 5겹의 LED 입체회화. 남도의 다섯 마을에 있는 나무를 통해 풍경 뒤에 숨어있는 삶의 이야기를 풍자하고 있다.

손봉채 展(5월22일까지 서울 청담동 앤디스갤러리·02-575-2575)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