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책임지고 있는 최고경영자(CEO).’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11일 시판된 최신호에 소개한 이명박 대통령 관련 기사의 제목이다. 한국이 금융위기를 극복하는 데 있어 대기업 CEO 출신인 이 대통령의 리더십이 큰 역할을 했다고 소개했다.

뉴스위크는 먼저 “경기 침체로 경쟁사가 긴축정책을 펼 때 새로운 시장과 신상품에 집중 투자하라는 격언은 다국적 기업 사이에선 상식적인 전략이지만 한국은 말처럼 쉽지 않은 이 일을 실제로 이뤄낸 최초의 나라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특히 한국의 경기침체 탈출은 이 대통령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이 대통령은 한국 대기업 중 하나였던 현대 계열사의 회장 출신으로 1980년대 초반 불경기 때 해외 시장을 개척하면서 많은 투자를 했다고 보도했다.

뉴스위크는 “이 대통령이 지금은 대통령으로서 장기적 안목으로 공격적인 투자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이 같은 적극적인 정책은 한국이 금융위기를 다른 어떤 선진국보다 잘 헤쳐 나갈 수 있도록 하는 데 도움을 줬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례로 경기침체가 가중되던 지난해 1월 이 대통령은 ‘위기는 언제나 끝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투자를 유지해줄 것을 기업들에 촉구했다고 전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정부 예산을 공공부문 연구개발(R&D)에 과감히 투입하며 솔선수범했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2007년 국내총생산(GDP)의 3.37%로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이던 R&D 예산 비중을 5%까지 높였다고 덧붙였다.

뉴스위크는 “이 대통령이 기업의 R&D 투자에 대한 세금감면 제도도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 같은 정책에 힘입어 한국의 GDP는 지난해 3분기에 3.2%나 성장,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마이너스 성장에서 가장 빨리 벗어난 국가가 됐다”고 보도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