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용철옹 “국방부가 첨단무기 개발에 써주세요”


평생 모은 거액의 재산을 국가 안보를 위해 써달라며 쾌척한 80대 시민이 화제다.

김용철(89)옹은 25일 90억원대 재산을 국방부에 기증했다. 김옹은 1950년대 대한수리조합(현 한국농어촌공사)에 입사해 20여년을 근무했다. 이어 전남 광주에서 중소섬유공장을 운영해 왔으며, 공장을 정리하면서 받은 토지보상금을 토대로 재산을 일궜다. 자산가임에도 불구하고 김옹은 검소하게 살아왔다. 양복 한 벌과 다 닳은 와이셔츠, 구두 한 켤레로 생활했으며, 1만원 이상의 식사는 해본 적이 없다.

김옹은 최근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개발한 굴절 화기의 명칭을 알고 있을 정도로, 평소 국가 안보에 관심이 많았다. 이 때문에 평생 모은 재산을 사회에 환원키로 하고 학교와 사회복지재단 등도 알아봤으나, 국가 안보가 우선이라는 생각에 국방부에 기부하기로 마음먹었다.

국방부는 이번 기부의 의미가 오랫동안 남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국방과학연구소 내에 ‘친환경 신물질 연구센터’를 건립하기로 결정했다. 이 센터는 고에너지 물질, 저탄소 연료전지 등 첨단 신물질을 개발해 전자기펄스(EMP) 체계와 초정밀 미사일 등 첨단 신무기에 적용할 전용 연구시설이다.

김옹은 전 재산을 기부하며 “기부금이 충분치 않으므로 지속적인 연구를 위해 국방부의 지원을 희망한다”며 “연내에 기부금 집행 및 연구센터 건설 완료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현수 군사전문기자 h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