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사태,인천 앞바다서 일어나 다행”…한나라당 이윤성 의원 발언 ‘구설’ 기사의 사진

한나라당 이윤성(사진) 인천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이 31일 “다행히 천안함 사태가 인천 앞바다에서 일어났다”고 발언해 구설수에 올랐다.

이 위원장은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수도권 선대위원장 기자간담회에서 선거 막판 한나라당 인천시장 후보가 추동력을 받고 있다고 판세를 분석했다. 그는 이어 “또 하나 반가운 것은 10명의 기초단체장 가운데 옹진군은 무투표로 당선됐고 나머지 9군데도 좀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다행히 천안함 사태가 바로 인천 앞바다(에서 일어났)다”며 “그렇기 때문에 다른 계층보다 느끼는 바가 달라 기초단체장도 1∼2곳의 경합 지역을 빼놓고는 다 우세 지역으로 궤도에 진입했다”고 덧붙였다.

당초 한나라당이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고전했지만 ‘다행히’도 ‘천안함 사태’가 선거지역 인근에서 발생해 여당에 호재가 됐다고 고백한 셈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 김유정 선대위 대변인은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앞바다에서 천안함 사태가 발생한 것이 다행이고 행운이었다는 말을 서슴없이 쏟아내는 이 의원은 인천시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며 “즉각 망언을 철회하고 희생자와 유가족, 그리고 국민에 사죄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비판했다.

노용택 기자 ny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