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꽃밭-양귀비

[그림이 있는 아침] 꽃밭-양귀비 기사의 사진

꽃들은 매일매일 피고 진다. 항상 비슷한 것 같지만 하루도 똑같은 날은 없다. 꽃밭에서 섬세하고 내밀한 소리와 표정까지 듣고 보고 느끼면서 살고 싶다.

김은정 展(6월 10일까지 서울 안국동 갤러리 담·02-738-2745)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