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가 사장 퇴진 등의 요구 조건을 내걸고 40일간 파업을 벌인 것과 관련, 4일 노조 간부 2명을 해고하는 등 41명을 징계했다. 이는 창사 이래 가장 높은 수위의 징계여서 노사간 갈등이 심화될 전망이다.

MBC는 이날 인사위원회를 열어 이근행 노조위원장은 파업을 주도한 이유로, 시사교양국 오행운 PD는 사내 자유게시판에 김재철 MBC 사장을 원색적으로 비판해 ‘회사 질서를 문란하게 한’ 이유로 해고 징계를 결정했다.

또 연보흠 노조 홍보국장 등 13명은 정직 1∼3개월, 다른 노조 간부 7명은 감봉 1∼3개월의 징계를 각각 내렸다. 입사 동기별 성명서를 주도한 비조합원 이채훈 PD에 대해서는 정직 1개월을 결정했다.

파업 중 성명을 낸 각 직능 부문별 단체의 단체장 8명과 실명으로 성명을 낸 편성제작국 보직부장 12명은 구두경고 했다.

연보흠 노조 홍보국장은 “현 정권 들어 벌어지는 언론인 해고 사태가 또 시작됐다. 부당하고 비상식적인 결정이라고 본다”라며 “노조 회의를 통해서 구체적인 투쟁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선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