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씨 살해 지령을 받고 위장 탈북한 북한 공작원들은 황씨가 명예회장으로 있는 탈북자동지회에 가입한 뒤 기회를 엿보다 살해하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이진한)는 4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목적수행 살인 음모 등)로 북한 공작원 김명호(36)와 동명관(36)을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북한 인민무력부 정찰총국 소속 공작원인 이들은 김영철 정찰총국장 지시에 따라 지난해 12월 탈북자로 신분을 가장해 중국 옌지와 동남아 국가들을 거쳐 국내로 들어왔다. 이들은 국내에서 탈북자동지회에 가입해 황씨 동향을 파악한 뒤 구체적인 지령을 받아 1∼2년 안에 암살을 실행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특히 “황장엽이 내일 죽더라도 자연사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는 지령을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단서는 없지만 같은 목적을 지닌 다른 공작원이 있거나 앞으로 내려올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들은 황씨를 ‘상품’으로, 국정원을 ‘병원’으로 지칭한 암구호를 사용했다. 탈북자 조사가 마무리돼 합동신문을 통과하는 것을 ‘퇴원’, 황씨에 대한 살해 지시는 ‘상품을 퇴송하라’로 정해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들이 국내에 안착한 뒤 추가 지령을 받을 때 사용키로 한 휴대전화 번호와 이메일 주소를 입수해 조사를 벌였다. 이들은 전투원 시절 잠수함을 타고 바다에 나가 육지로 돌아오는 강도 높은 침투훈련을 받았고, ‘야망의 전설’ 등 한국 드라마를 시청하는 등 남한 정착을 위한 다양한 교육을 받았다. 동명관은 황씨의 9촌으로 위장해 황씨에게 접근하려 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 노동당 비서를 지낸 황씨의 8촌 이내 친척들은 모두 숙청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인지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했다. 다만 어뢰의 ‘1번’ 글자와 관련해 북한에서는 ‘번’ 대신 ‘호’를 쓴다는 주장에 대해 이들은 “시험문제를 낼 때 1번, 2번이라고 하지 1호, 2호라고는 안하지 않느냐”고 진술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선정수 기자 js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