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성의 위성 타이탄(Titan)에 원시 생명체가 살고 있는 징후가 발견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질소가 대기의 주성분인 타이탄은 표면이 산과 호수, 강으로 이뤄져 있는 등 태양계에서 지구와 가장 닮은 천체로 알려져 있다.

미 항공우주국(NASA)의 토성탐사선 카시니호가 수집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원시 생명체가 타이탄의 대기를 호흡하고 표면의 물질을 섭취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이 과학저널 이카루스 최신호에 실렸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5일 보도했다. 수소 가스가 타이탄의 대기에서 하강해 지표면에서 사라지는 모습이 포착됐는데, 이는 외계 생명체가 호흡한 결과일 수 있다는 것이다.

지름 5150㎞의 타이탄에선 이미 유기화합물이 확인됐다. 하지만 타이탄을 흐르는 액체는 물이 아닌 메탄이다. 그래서 이곳 생명체는 메탄을 기반으로 살아갈 것으로 추정됐다.

지구물리학 연구저널에 실린 또 다른 논문에도 타이탄 표면에 특정 화합물이 부족한 현상이 포착됐으며, 생명체가 이 물질을 소모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실렸다.

NASA 연구원 크리스 매케이는 “이것이 생명체의 징후라면 물을 기반으로 한 지구의 생명체와는 전혀 다른 메탄 기반의 생명체를 뜻하기에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오펜 대학의 존 자르네스키 교수도 “타이탄의 화학물질은 생명체가 살기에 아주 적합하다”면서 “타이탄은 생명체 진화 과정을 도울 수 있는 열과 온기만 필요로 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40억년 후 태양이 적색 거성으로 부풀어 오르면 타이탄은 생명체에 가장 이상적인 낙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영옥 선임기자 yosoh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